디지털타임스

 


지하철역 취객 폰 훔친 50대…CCTV 피했지만 `스크린도어`에 덜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동일 수법 범죄로 6번 구속돼
지하철역 취객 폰 훔친 50대…CCTV 피했지만 `스크린도어`에 덜미
사진은 서울 지하철 4호선 명동역 승강장 스크린도어에 반사돼 CCTV로 포착된 A씨(오른쪽 빨간색 원)의 범행 당시 모습. [사진=서울경찰청 제공]

지하철의 폐쇄회로(CC)TV 사각지대에서 잠든 취객의 휴대전화를 훔친 절도범이 뜻밖의 목격자인 '스크린도어'에 범행이 그대로 노출돼 덜미를 잡혔다.

서울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야간 시간대에 지하철역 승강장에서 술에 취해 잠든 시민의 휴대전화를 훔친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검거해 지난 8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동일 수법 범죄로 이미 9번 붙잡혀 6번이나 구속된 범죄 전력이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출소 62일 만에 또다시 범행했다. 지난 7월 출소해 일정한 주거·직업 없이 서울 게임장 등지에서 지냈다.

경찰은 9월 28일 '지하철역 승강장 의자에서 술에 취해 잠든 사이에 휴대전화를 도난당했다'는 피해 신고를 받고 범행 장소 탐문에 나섰다. CCTV 영상을 확인하던 경찰은 스크린도어에 비친 A씨의 범행 장면을 확인했다.

경찰은 A씨의 인상착의를 파악하고 인근 지하철역 등지의 CCTV 80여 대를 함께 분석해 신원을 특정했다. 이어 서울 시내 게임장 및 찜질방 등 주요 배회 장소를 추적한 끝에 이달 6일 체포해 이틀 뒤 구속했다.

서울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수법범죄 데이터 분석을 토대로 여죄를 수사할 예정"이라며 "지하철에서 발생하는 범죄는 끝까지 추적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