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스위프트 공연중 20대女 갑자기 사망…폭염에 "체감온도 60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스위프트 공연중 20대女 갑자기 사망…폭염에 "체감온도 60도"
테일러 스위프트 [엑스(옛 트위터) 캡처]

세계적인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의 브라질 콘서트 도중 관객 한 명이 심정지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8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스위프트 콘서트 도중 대학생 아나 클라라(23)가 갑자기 정신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클라라는 공연이 시작하자마자 몸에 불편함을 표현했고, 스위프트가 두 번째 노래를 부르는 도중 기절했다고 친구들은 전했다.

병원 측은 클라나가 도착 당시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최근 브라질 내 여러 지역에 연일 폭염 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콘서트 당일 리우데자네이루의 기온은 섭씨 39.1도였다.

콘서트가 열린 축구 경기장에는 약 6만명의 관객이 몰리면서 체감 온도는 60도에 육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이날 공연장에는 관객들의 물병 반입이 금지됐다.

이날 테일러 스위프트는 공연을 일시 중지하고 "관객들에게 물을 나눠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고 영국 스카이뉴스는 전했다.

스위프트는 이날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관객 사망에 대해 애도하는 친필 편지를 게시했다.

그는 "내가 이런 글을 쓰고 있는 게 믿기지 않지만, 오늘 밤 내 공연이 시작되기 전에 팬을 잃었다. 가슴이 찢어진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일로 인해 제가 얼마나 큰 충격을 받았는지 이루 말할 수 없다. 그녀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답고, 너무 어렸다는 사실 외에는 내가 아는 정보는 거의 없다"며 "슬픔에 압도당했기 때문에 무대에서 팬의 죽음에 대해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깊은 상실감을 느끼고, 그녀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시 보건당국은 클라라의 사망 원인이 폭염 때문인지는 아직 알 수 없다며 의료법률연구소(IML)가 사망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당국은 공연장에 물병을 들고 입장할 수 있도록 하는 조례를 만들고, 콘서트와 같이 더위에 노출이 많은 행사에서는 식수 공간을 마련하도록 할 예정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