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날짜 지난 음식 안 주시면 안 될까요"…배송기사 아내가 글 올린 사연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날짜 지난 음식 안 주시면 안 될까요"…배송기사 아내가 글 올린 사연은
배송·설치기사 방문시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을 주지 말아달라는 누리꾼의 호소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공감을 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날짜 지난 음료·음식 안 주시면 안 될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배송·설치 기사 남편을 둔 사람이라고 밝힌 A씨는 "고객님들과의 약속 시간이 정해져 있고 한 지역을 다 돌아야 하나보니 (남편이) 점심은 거의 매일 못 먹고 편하게 뭘 먹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고객 댁에 방문하고 일을 다 마친 후 나갈때 쯤 고객들이 고생했다며 음료나 간식을 챙겨주시는 분들이 많다고 한다"며 "차에서 먹을 때도 있고 집에 가지고 올 때도 있는데 음료며 귤, 과자 심지어 홍삼까지 챙겨주시는데 감사한 마음이 들더라"고 했다.

문제는 음식의 유통기한이 지난 일이 잦다는 것이다.

A씨는 "좋은 마음으로 주시는 분들께는 너무 감사하지만 바빠서 바로 못 먹고 집에 가져왔길래 제가 확인을 해보니 몇 개월이 지난 음료였고 이게 한 번이 아니고 여러 번이며 몇 년이 지난 음료도 받아온 걸 보고 부탁드리고자 글을 쓰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사들도 누군가의 소중한 가족이고 아들, 딸, 부모다. 내가 못 먹는 음식은 남한테 줘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손에 쥐어주시며 고생했다고 하시는데 어찌 거절하겠나. 부탁드리겠다. 날짜 지난 음료와 간식은 주지 않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일부러 날짜 지난 음료 주진 않았을 것", "나도 그런 적이 있는데, 나중에 알게 돼 다음 택배 받을 때 음료수 한 박스 드리면서 죄송하다고 진짜 몰랐다, 나도 마셨다고 솔직히 말씀드렸다"며 저마다 경험을 공유했다.

일부는 "나이드신 분들이나 모르고 줬을 거라는 거 안 믿는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