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천안 가정집서 고양이 사체 500구 쏟아졌다…역대급 `애니멀호더` 충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천안 가정집서 고양이 사체 500구 쏟아졌다…역대급 `애니멀호더` 충격
이경미 동물과의아름다운이야기 대표 제공

충청남도 천안시 봉명동의 한 가정집에서 고양이 사체 500여 마리가 발견됐다.

17일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 16일 한 60대 여성의 동물저장강박증(애니멀호더)이 의심된다는 주민 신고가 동 행정복지센터에 접수됐다.

접수를 받은 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즉시 현장을 방문했는데, 해당 가정집 냉장고와 옷장 등 집안 곳곳에서 500여 마리의 고양이 사체가 나왔다.

당시 집안 내부에는 고양이 사체가 30㎝부터 1m까지 쌓였고, 고양이 배설물과 사체 등이 곳곳에 엉겨붙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집에 거주하는 60대 여성 A씨는 현재 병원에 입원한 상태로, 그는 4년 전 남편과 길고양이를 상대로 밥을 주다 20여 마리를 구조해 집에서 길렀다. 하지만 이후 남편과 사별한 뒤 더 많은 고양이를 구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집에서는 살아있는 고양이 20여마리도 함께 구조됐다. 천안시 민간동물구호 단체 관계자는 "생존한 고양이 25마리는 구조한 상태"라며 "임시보호처를 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