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류 못 떼면 큰일인데"...온·오프 민원서비스 마비에 대혼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점심시간 주민센터 찾았다가 허탕 치고 허탈
행안부 "'새올' 전산망 복구 마무리 단계"
"서류 못 떼면 큰일인데"...온·오프 민원서비스 마비에 대혼란
17일 행정전산망 마비로 서류 발급이 불가능해진 서울의 한 주민센터의 모습. [연합뉴스]

"어찌해야 하나. 오늘 서류 못 떼면 큰일 날 텐데…."

17일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사용하는 공무원 전용 행정전산망 '새올'이 마비돼 민원서류 발급이 사실상 중단돼 점심시간에 주민센터와 시청 민원실 등을 찾은 시민들의 불편이 줄을 잇고 있다.

행정안전부가 그 대안으로 안내한 정부 온라인 민원서비스 '정부24'조차 접속 지연이 이어지던 중 서비스가 이내 중단됐다.

이날 정오쯤 서울 중구 소공동주민센터를 찾은 허진(61) 씨는 붉어진 표정으로 "여기도 서류 발급 안 되면 어떡하냐"고 목소리를 냈다.

그는 "오늘 부동산 매매 계약을 하는 날이라 인감 증명서와 등초본 등 각종 서류가 꼭 필요하다"며 "오늘 못 떼면 큰일 난다"고 발을 동동 굴렀다.

허 씨는 서울 광희동주민센터와 명동주민센터 등 주변 주민센터를 연속 찾았지만, 모두 "오늘은 민원 업무가 안 된다"는 얘기를 듣고 돌아 나왔다고 했다.

그는 "각종 민원 행정 업무를 디지털에만 '올인'해서 의존하는 바람에 이러는 것 아닌가"라며 "수기로라도 서류를 떼도록 병행하면 좋을 텐데…"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한 직장인(38)도 "오늘 자동차 매매 계약을 하는 날이어서 인감증명 서류를 떼러 주민센터를 찾았다가 안된다고 해서 나왔다"며 "언제 복구될지 모른다고 하니 황당하다"고 말했다.

그는 "연락처를 적어 놓으면 회신을 주겠다고 해서 전화번호를 남겼다"며 "오늘이 금요일이니 다음 주는 돼야 가능할 것 같다"며 씁쓸해했다.

서류를 떼러 서울시청을 찾은 김모 씨도 "오늘 오전 일찍부터 전산망이 마비됐다면, 문자 메시지로 알려줄 수 있는 것 아니냐. 없는 시간을 만들어서 왔는데 허탕 쳤다"며 허탈해했다.

서울의 한 주민센터 관계자는 "가족관계증명서 말고는 발급해드릴 수 있는 서류가 없다"며 "중앙정부에서 발생한 문제라서 우리도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행안부는 당초 정부 온라인 민원서비스인 '정부24'에서 급한 민원서류를 발급받으라고 안내했으나 정부24도 이용자가 몰리면서 접속 지연상황이 벌어졌다. 이어 오후 2시쯤 서비스 자체가 아예 중단됐다.

행안부 관계자는 "점심시간에 많은 접속자가 동시에 몰리다 보니 벌어진 결과"라며 "'새올' 복구는 마무리 단계"라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서류 못 떼면 큰일인데"...온·오프 민원서비스 마비에 대혼란
17일 서울의 한 주민센터에서 행정전산망 마비로 서류 발급이 제한됐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