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한카드, 디지털경영혁신대상 대통령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한카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제23회 '대한민국 디지털경영혁신대상'에서 종합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대한민국 디지털경영혁신대상'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경영혁신 및 디지털 경제를 실현한 기업에게 시상되는 디지털·빅데이터 분야 국내 최고 권위의 상이다. 신한카드는 지난 2019년에 이어 두번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신한카드는 핵심 역량에 디지털 신기술을 결합해 기존의 결제 및 금융서비스 경쟁력과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등 등 다양한 디지털 혁신 전략을 추진한 점에서 심사위원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카드는 카드업을 넘어 플랫폼 기업으로 진화하기 위한 대내외 디지털 혁신 활동을 추진하며 신규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있다.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해 지속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하고, 아이폰 터치결제 및 신한 페이스페이(Face Pay) 등을 선보였다.


또한 변화와 혁신을 창조하는 디지털 조직문화를 구축했다. 혁신금융서비스 국내 최다 선정(14건) 등의 성과를 냈으며, 사내벤처를 활성화해 도전적인 스타트업 DNA를 확산하고 있다. 디지털 ESG 경영에도 힘쓰고 있다. 대표적인 사회공헌 사업인 '아름인도서관'에 디지털 기기를 지원하고, 디지털 체험 공간인 '아름인 프렌드' 사이트 운영을 통해 디지털 금융 체험의 장을 마련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당사의 디지털 역량과 고객중심 디지털 경영이 대외적으로 인정받았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차별화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는 플랫폼 기업으로 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신한카드, 디지털경영혁신대상 대통령상
문동권(왼쪽) 신한카드 사장과 강도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실장이 시상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