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시장 이끈 아파트마저 하락 전환… 9월 부동산 거래 9.5%나 줄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 9월 전국 부동산 매매거래량이 올해 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8월 2개월 연속 하락 흐름을 끊어내며 반등에 성공한 듯 했지만, 한 달만에 다시 하락 전환했다.

특히 올해 전국 부동산 시장을 견인해 온 아파트마저 거래가 감소해 시장 부진에 영향을 미쳤다.

상업용 부동산 빅데이터 기업 부동산플래닛은 1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기반으로 부동산 시장을 분석한 '9월 전국 부동산 유형별 매매거래 특성 리포트'를 발표했다.

9월 전국 부동산 거래량은 7만8921건으로 집계됐다.

8월 대비 9.5% 감소한 것으로, 부동산 침체기가 최고조를 찍었던 올해 1월 이후 가장 낮은 거래량이다. 거래량 하락과 함께 매매거래금액도 직전월 28조9798억원에서 26조526억원까지 떨어졌다.

유형별로도 8월 대비 거래량이 상승한 부동산은 하나도 없었다. 토지가 14%로 가장 큰 감소율을 보였고, 이어 상가·사무실(12.3%), 공장·창고(11.8%), 단독·다가구(9%), 아파트(6.8%) 등 총 9개 유형 모두 하락했다.


특히 그동안 시장을 견인해온 아파트 거래량이 전월 대비 크게 줄었다. 9월 아파트 거래는 3만3754건이었고, 거래금액은 8월과 비교해 8.2% 줄어든 14조2871억원을 기록했다.
최근 지속된 매매가 상승과 고금리 흐름에 수요층이 관망세로 돌아선 영향으로 풀이된다.

정수민 부동산플래닛 대표는 "그간 전국 부동산 거래량의 대부분을 차지해 온 아파트가 불안정한 경기 상황 속에서 부진한 성적을 거뒀고, 나머지 유형들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며 "연말까지도 고금리 여파가 시장에 영향을 끼칠 것이란 의견에 무게가 실리는 만큼 당분간은 시장 상황을 주의깊게 살피며 리스크와 변동성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시장 이끈 아파트마저 하락 전환… 9월 부동산 거래 9.5%나 줄었다
부동산플래닛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