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 "미중, 군사 대화 제도화·펜타닐 원료 차단 합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회담에서 그간의 관계 경색 국면에서 중단됐던 군사 대화 채널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

바이든 행정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회담 뒤 기자들에게 바이든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양국이 군 대 군 대화를 제도화해야 한다고 매우 분명하게 요청했으며 중국이 제도화를 위한 조치를 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중국이 현재 공석인 국방부장을 새로 임명하는대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과 만나기로 했다고 고위당국자는 밝혔다.

또 중국은 펜타닐 원료를 만드는 화학회사를 직접 단속하기로 했다.

펜타닐은 미국 사회에서 심각한 사회문제인 마약성 진통제로 그동안 미국은 중국에 펜타닐 원료 유통 차단 등 협력을 요청해왔다.

이날 회담은 4시간 넘게 이어졌고 중국 측의 경우 시 주석이 거의 모든 발언을 했다고 고위당국자는 설명했다.

백악관은 엑스(옛 트위터)에서 "두 정상은 여러 양자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 솔직하고 건설적인 논의를 하고 이견이 있는 분야에 대한 시각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도 엑스에서 "오늘 우리는 실질적인 진전(real progress)을 이뤘다"고 말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美 "미중, 군사 대화 제도화·펜타닐 원료 차단 합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우드사이드 '파일롤리 에스테이트'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담에 앞서 손을 흔들고 있다. 두 정상은 지난해 11월 14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첫 대면 회담 후 366일 만에 대좌했다. [우드사이드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