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BIS 글로벌금융시스템委 의장에 이창용 한은 총재… 韓위상 반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은행은 이창용(사진) 총재가 지난 13일(현지시간) 스위스 바젤에서 개최된 국제결제은행(BIS) 총재회의에서 글로벌금융시스템위원회(CGFS·Committee on the Global Financial System) 의장으로 선임됐다고 15일 밝혔다.

글로벌금융시스템위원회는 BIS 총재회의의 최고위급 핵심 협의체다.

연 4차례의 정례회의 및 긴급회의 등을 개최하며 글로벌 금융시스템 이슈에 대한 모니터링 및 분석, 적절한 정책방안 권고 등을 통해 중앙은행의 물가안정 및 금융안정 책무를 원활하게 이행토록 지원하는 공조채널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글로벌 금융안정에 미치는 영향력을 감안해 그동안 주로 주요 7개국(G7)에서 의장직을 맡아왔다. 이 총재의 선임은 국제사회에서 높아진 한국의 위상이 반영된 결과로 평가된다.

이 총재의 의장 임기는 11월 1일부터 3년간이다. 한은 관계자는 "한국이 의장 역할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한은 직원들의 조사연구 역량을 제고하고 글로벌 네트워크에서 한은의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BIS 글로벌금융시스템委 의장에 이창용 한은 총재… 韓위상 반영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한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