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채양號 이마트 30주년… "일등정신으로 새로운 30년 준비하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마트 청립 30주년
한채양호(號) 이마트가 30주년을 맞아 '이마트 일등 정신'으로 새로운 30년을 정진할 것을 다짐했다.

이마트와 이마트24, 이마트에브리데이 등 오프라인 유통 3사를 이끄는 리더인 한채양 대표는 9일 서울 중구 신세계그룹 연수원 '신세계남산'에서 열린 이마트 창립 30주년 기념식에서 임직원들과 함께 이같이 각오를 다졌다. 최근 몇 년간 급변하는 유통 환경 속에 이마트가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부분을 반성하고 성장과 내실 잡기에 집중하라는 주문이다.

이날 한 대표는 "대한민국 유통업을 혁신해온 이마트의 일등 정신과 자부심을 되살리자"며 "과거 30년의 영광을 뒤로하고 새로운 30년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실패의 경험 또한 회사의 소중한 자산이 되도록 하자"며 "상황이 어려울수록 이마트인의 열정을 살린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독려했다.

새로운 30년을 일궈낼 비전의 핵심으로는 '본업 경쟁력 강화'를 내세웠다. 그는 "회사의 모든 물적·인적 자원을 이마트 본업 경쟁력을 키우는 데 쓸 것"이라고도 했다. 이를 위해 신규 출점 등을 통해 외형을 성장시킴과 동시에 경영 효율성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한 대표는 "한동안 중단한 신규 점포 출점을 재개하겠다"고 선언하고 이에 더해 기존 점포를 재단장하는 작업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도 했다.

올해 재단장을 마친 더타운몰 연수점, 킨텍스점처럼 기존 점포를 종합 쇼핑몰 공간으로 탈바꿈시켜 고객이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온오프라인 통합 전략에도 힘준다. 한 대표는 "오프라인 유통 3사의 시너지를 다각도로 창출하고 동시에 SSG닷컴·G마켓 등 온라인 자회사와의 협업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조선호텔앤리조트를 이끌던 한 대표는 지난 9월 조기에 단행된 신세계그룹 정기 인사에서 이마트 대표로 선임돼 자리를 옮겼다. 이마트와 이마트24, 이마트에브리데이는 한 대표를 중심으로 '3사 원대표체제'로 운영된다. 오프라인 유통 3사의 통합 운영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는 게 그룹의 목표다. 현재의 실적 위기 탈피와 미래 성장 기반 마련이 한 대표에게 주어진 숙제다.

이마트는 올해 상반기 매출이 14조406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증가하는 데 그쳤다. 영업손익은 221억원 흑자에서 394억원 적자로 돌아섰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한채양號 이마트 30주년… "일등정신으로 새로운 30년 준비하자"
한채양 이마트 대표가 9일 서울 중구 신세계그룹 연수원 '신세계남산'에서 진행된 이마트 창립 30주년 기념식에서 임직원들을 독려하고 있다. 이마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