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황주호 한수원 사장 "수력기술 국산화로 세계시장 진출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지난 6일부터 이틀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2023 대한민국 수력 산업·학술 콘퍼런스'를 열었다고 7일 밝혔다.

수력발전 기술의 국산화 추진과 함께 수력 산업 육성을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는 황주호(사진) 한수원 사장을 비롯해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대한전기학회, 두산에너빌리티 등 산학연 관계자 약 2000명이 참석했다.

최근 기후변화와 신재생에너지 수요 증가로 수력 및 양수 발전이 각광 받고 있다. 한수원은 지난 1월부터 진행하고 있는 화천수력 3호기 현대화 사업을 계기로 그동안 해외기술에 의존했던 수력발전 기술의 국산화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10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따르면 국내에선 오는 2036년까지 양수, BESS(화학적 배터리를 이용한 에너지 저장시스템) 등 26GW의 에너지저장장치가 추가 건설될 계획이다. 규모는 약 45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해외에서도 현재 1392GW인 수력 설비가 2035년 2054GW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한수원은 이런 변화에 발맞춰 수력발전 주기기 및 보조기기 등 기자재 국산화를 추진한다. 건설·시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수력 산업 플랫폼을 구축해 국내외 시장에서 수력발전 산업을 선도하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황 사장은 "수력 기술 국산화를 통해 우리 기업들이 세계 시장에도 진출할 수 있도록 한수원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황주호 한수원 사장 "수력기술 국산화로 세계시장 진출 지원"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한수원 제공

황주호 한수원 사장 "수력기술 국산화로 세계시장 진출 지원"
한수원 주최 '2023 대한민국 수력 산업·학술 콘퍼런스' 행사 모습[한국수력원자력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