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공매도 금지 첫날 증시 폭발… 거품 형성 방지책도 강구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매도 금지 첫날인 6일 증시가 불을 뿜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134.03포인트(5.66%) 폭등한 2502.37에 마감했다. 이는 역대 최대 상승 폭이었다. 코스닥 역시 57.40포인트(7.34%) 뛰어오른 839.45로 장을 마쳐 800선 복귀에 성공했다. 금융당국의 공매도 전면 금지에 투자심리가 회복되면서 지수가 큰 폭으로 뛴 것이다. 공매도 잔고금액 상위종목 위주로 상승했고, 에코프로비엠 등 2차전지 관련주들도 모처럼 상한가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코스닥의 경우 프로그램 매수 호가 효력을 일시 정지하는 사이드카가 3년 5개월 만에 발동되기도 했다. 이렇게 증시가 폭등하면서 원·달러 환율도 크게 내렸다.

공매도는 주가가 하락할 것을 예상해 갖고 있지 않은 주식을 빌려서 팔았다가 주가가 내려가면 싸게 사서 갚아 이익을 내는 투자 기법이다. 자금력을 가진 외국인과 기관투자자들이 주로 활용해 왔다. 국내 개인투자자들은 "외국인과 기관의 공매도 장난질에 개미만 쪽박 찬다"며 큰 불만을 가져왔다. 이에 정부는 전격적으로 공매도 전면 금지에 나섰고 증시는 뜨겁게 달아 올랐다. 그렇지만 마냥 좋을 수는 없다. 공매도가 역기능만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공매도 금지는 국내 증시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선진지수 편입에 악재로 작용할 것이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은 "공매도 전면 금지가 한국이 신흥시장에서 선진시장으로 이동하는데 큰 제약이 될 것"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외국투자자들의 이탈 가능성도 제기된다.

특히 터무니없는 가격에 거래되는 종목을 조정하는 기능이 사라진다는 점이 문제다. 공매도 금지로 제동장치가 부재하면서 일부 종목에 상당한 거품이 낄 것으로 예상된다. 덩달아 주가조작 세력이 더욱 횡행할 수도 있다. 급등한 종목이 제때 하락하지 않으면 순식간에 주가가 급락해 큰 손해를 볼 수 있다. 과열 현상을 보인 이날 증시를 보면 이런 우려가 현실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무엇보다 주가에 거품을 끼지않도록 방지책을 만들어야 한다. 주식 거품 가능성을 예의주시하면서 대응책을 면밀히 세워야 '기울어진 운동장'이 후유증 없이 바로잡힌다.

[사설] 공매도 금지 첫날 증시 폭발… 거품 형성 방지책도 강구해야
공매도 금지 첫날인 6일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나타나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