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ESG 확대`… 올해 물류업계 키워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 물류업계 10대 뉴스로 '글로벌 공급망 불안'과 '물류 디지털 전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확대', '물류 운영비 상승' 등이 꼽혔다.

1일 대한상공회의소가 물류학계·업계 전문가 5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23년 물류업계 10대 이슈'에 따르면 올해 물류업계의 최대 관심사로 '글로벌 공급망 불안 지속'(72.2%)이 선정됐다.

대한상의는 "글로벌 공급망 장애 수준을 평가하는 뉴욕연방은행 공급망압력지수(GSCPI)가 최근 -0.69까지 내려오는 등 안정을 찾아가는 추세지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등 전쟁 리스크가 여전하고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공급망 재편의 영향으로 새로운 운송수단, 운송거점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계기로 온라인쇼핑 물동량이 크게 증가하면서 이에 대응하기 위한 '물류프로세스 디지털 전환'(64.8%)에 대한 관심도 컸다.

실제로 온라인쇼핑 거래액에서 풀필먼트(물류 일괄 대행)를 수반하는 실물 상품거래규모는 2022년 154조6000억원 규모로, 2020년 대비 23% 성장했다.

이밖에 'ESG 확대'(64.8%)와 '물류 운영비용 상승'(61.1%), '온라인쇼핑 확대와 물류수요 증가'(57.4%) 등이 주요 이슈로 꼽혔다.


대한상의는 '물류의 날'인 이날오후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이 같은 내용을 소개하고 내년도 물류시황과 트렌드를 조망하는 '2024 물류시장 전망 세미나'를 열었다.
기조강연 첫 발표자로 나선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실장은 "내년 우리 경제는 대내외 복합불황의 지속,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중국의 경기침체 가능성 등과 같은 리스크로 인해 잠재성장률 수준인 2.2%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업들이 보수적이고 안정적인 경영전략을 가져가면서 물류 부문에 대한 관심과 중요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김진우 PwC 상무는 "기업들은 데이터 기반의 물류 대응력을 강화하고 디지털기술을 적극 활용한 물류생산성 증대, 다양한 물류 플랫폼과의 협업을 통한 물류자원 효율화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 해운시장은 경기침체와 금리 인상에 따른 수요부진, 운송선박의 기록적인 공급 증가로 해상운임이 하향 안정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공업계는 올해 글로벌경기 둔화,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낮아진 구매력, 반도체·IT 업황 부진 등으로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장근무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공급망 불안정세에서는 무엇보다 물류 대응역량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가 차원에서는 국제물류망의 대체 노선과 대체 운송수단을 발굴하고 새로운 항공·항구 운송 거점을 확보해 물류 공급망을 다변화하는 데 집중하고, 기업은 물류 효율을 높이고 공급망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물류 업무를 스마트화·디지털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ESG 확대`… 올해 물류업계 키워드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