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버려진 페트병으로 근무복을?" HDC현대산업개발 `친환경 ESG경영` 행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버려진 페트병으로 근무복을?" HDC현대산업개발 `친환경 ESG경영` 행보
HDC현대산업개발 올림픽파크포레온 현장 직원들이 친환경 근무복을 입고 업무를 하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 제공.

HDC현대산업개발은 ESG경영 강화를 위해 친환경 소재 근무복을 제작해 전국 현장에 순차적으로 지급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새롭게 개선한 근무복은 폐 페트병 등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하는 100% 재활용 폴리에스터로 제작됐다. 제작한 근무복은 춘추복과 동복, 겨울 파카, 여름용 조끼 등으로 총 8000벌을 생산한다. 향후 HDC그룹 계열사에도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춘추복 1벌을 제작하는데 2L 폐 페트병 12.9개, 동복 1벌은 18.1개가 필요해 약 12만5480개의 폐 페트병을 재활용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약 7.5톤의 탄소 배출량을 감축했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친환경 제품 사용을 비롯해 사회와 환경을 생각하는 다양한 가치 창출 방안을 모색하는 ESG경영을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