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ESG성패, 데이터에 달렸다] LG유플 데이터센터, 10만명 소비전력 줄인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평촌2센터' 서버 20만대 이상 수용… 티어4급 안정성 확보
24도 이하일 땐 냉방에 외기 활용… 탄소 5만5000톤 감축
[ESG성패, 데이터에 달렸다] LG유플 데이터센터, 10만명 소비전력 줄인다
황현식(왼쪽 네 번째) LG유플러스 사장을 비롯한 LG유플러스·협력사 임원들이 26일 경기 안양 평촌2센터에서 준공식을 마치고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시대에 맞는 데이터센터의 모델을 보여주겠다."

LG유플러스가 경기 안양에 초대형 IDC(인터넷데이터센터) '평촌2센터'를 준공했다. 바깥의 공기를 최대한 활용해 냉방에 드는 에너지를 최대 50%까지 줄이고, 지열·태양광·연료전지 등 친환경 에너지를 써서 탄소배출을 적게 하도록 설계했다. 기업들은 자체 데이터센터나 전산실을 쓰는 대신 전문 기업이 운영하는 IDC를 활용함으로써 ESG 경영에 도움을 얻을 수 있다.

평촌2센터는 LG유플러스가 지난 2015년 구축한 '평촌메가센터'에 이은 두 번째 초대형 IDC다. 지하 3층, 지상 9층으로 구성돼 있으며 연면적은 4만450㎡다. 축구장 약 6개 규모로 20만대 이상의 서버를 수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두 개의 IDC를 기반으로 클라우드 전환, 초거대 AI(인공지능), 빅데이터 활용 등 급격히 증가하는 기업 고객들의 데이터센터 수요를 흡수하겠다는 방침이다.

IDC는 고객의 IT(정보기술)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냉방·보안·전력 등 인프라를 유지하고 서버를 관리한다. 온도관리, 보안, 무중단 전력 공급이 IDC 품질의 필수 요소다. LG유플러스는 평촌2센터의 설계단계에서부터 고객사의 수요를 분석해 세 가지 요소를 강화했다.

IDC의 특성상 IT 장비에서 배출되는 열과 온도 관리가 중요하다. 평촌2센터의 가장 큰 특징은 LG유플러스의 자체 냉방 기술을 적용해 최적 냉방을 제공하고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는 점이다. LG유플러스는 IDC 상층부에 팬을 설치하고 냉각 공기량을 늘려 서버에서 발생하는 열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했다. 초대형 IDC일수록 발생하는 열이 많고 주변 환경 관리가 중요한 만큼 최적의 온도관리 시스템을 구성해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또 보안을 우려하는 고객 요구에 맞춰 사무동과 전산동을 물리적으로 분리하고 센터 출입구부터 전산실에 이르기까지 총 5단계에 이르는 보안 시스템을 구축했다. 장비와 네트워크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관제 상황을 고객사에 공유해 기업이 서버 현황을 파악해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평촌2센터는 티어4급의 전원, 냉방설비 이중화 구성을 통해 입주 기업에게 100% 무중단 전산환경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는 앞선 평촌메가센터의 티어3 가용성을 초과하는 것으로, 등급이 높을수록 IDC 안정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특히 친환경 요소를 강화했다. 내부 온도 관리 시 차가운 외기를 활용하는 냉방시스템을 도입했다. 바깥 온도가 24도 이하일 때는 차가운 외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 기존 센터 대비 냉방에너지를 50% 이상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또한 6.9m에 달하는 높은 층고와 벽체 단열성능을 높여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

신재생에너지 사용도 강화했다. 사무동은 지열을 활용해 냉·난방을 이용하고 태양광 설비와 연료전지의 신재생에너지 시스템을 통해 전력사용량을 줄였다. 또한 냉방, 가습용 물 사용량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물사용량을 최적화했다. 옥상 녹지화와 투수블럭 설치, 재활용 자재 및 친환경 자재 사용도 늘렸다.

LG유플러스는 이를 토대로 약 10만명이 1년간 소비하는 전력인 121GWh를 절감하고 5만5000톤의 탄소배출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DX(디지털전환) 흐름 속에서 IDC 수요가 증가하는 만큼 ESG에 맞는 모델로 자리매김시킨다는 구상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기업들의 DX, 초거대 AI 활용에 따라 초대형 IDC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최고 수준의 고품질 IDC를 구축하는 동시에 에너지 절감을 위한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ESG 친환경 IDC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ESG성패, 데이터에 달렸다] LG유플 데이터센터, 10만명 소비전력 줄인다
'평촌2센터' 투시도. LG유플러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