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대 주주 트러스톤 "태광 ESG 행보 기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태광그룹의 2대주주인 행동주의 펀드 트러스톤자산운용은 17일 태광그룹이 발표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중심 경영체제 구축 선언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태광산업의 최대주주 이호진 전 회장과 특수관계인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지분 5.89%를 보유하고 있다.

이성원 트러스톤 ESG운용부문 대표는 "태광산업 미래위원회가 그룹의 비전과 기틀에 새로운 지평을 열어주기를 기대하며 후속 조치와 그 실행을 통해 태광그룹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제고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발표가 구두에 그치지 않고 효율적이고 내실 있는 이사회 중심 경영이 될 수 있도록 제도 및 조직 개편 등 후속 조치가 뒷받침돼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소수 주주를 비롯한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에 진정성 있게 귀 기울여 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태광그룹은 ESG 중심 경영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그룹의 비전, 사업전략 수립을 담당하는 미래위원회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지배구조 선진화를 위해 이사회 중심 계열사 독립경영 체제를 구축하고 태광산업, 대한화섬, 흥국생명, 흥국화재 이사회에는 ESG 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앞서 트러스톤은 태광산업의 변화를 위해서는 소수주주 입장을 대변하는 사외이사 선임이 필요하다며 회사 측과 법정 공방을 벌였을 정도로 적극적인 주주활동을 펼쳐왔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2대 주주 트러스톤 "태광 ESG 행보 기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