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임영웅·김동률·샘 스미스…10월 가을밤 `공연의 신`들 온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트로트 스타’부터 발라드·팝스타 내한 공연까지 풍성
임영웅·김동률·샘 스미스…10월 가을밤 `공연의 신`들 온다
가수 임영웅이 지난해 12월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전국투어 '아임 히어로(IM HERO)' 앙코르 콘서트에서 무대를 펼치고 있다. [물고기뮤직 제공]

감성적인 발라드와 온 세대가 함께 즐길 트로트, 여기에 세계적인 팝스타까지 10월의 가을밤을 충만 시켜줄 '공연의 신'들이 찾아온다.

먼저 독보적인 음색과 가창력으로 '발라드의 황제'라고 불리는 가수 김동률이 이달 7~1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단독 콘서트 '멜로디'를 연다. 지난 2019년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오래된 노래' 이후 4년 만의 콘서트다.

2019년 콘서트에선 2만4000여 명의 관객이 대극장 무대를 꽉 채웠다. 김동률은 이번에도 2주간 6회 공연의 6만석을 순식간에 전석 매진시키며 여전한 '티켓 파워'를 과시했다.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출발', '취중진담' 등 여러 히트곡을 보유한 그는 이번 콘서트에서 "역대급으로 대중적인 플레이리스트"를 선보일 것이라며 팬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대를 예고하고 있다.

10월의 끝자락인 27일부터는 트로트 스타 임영웅이 KSPO돔을 찾는다. 다음 달 5일까지 역시 2주간 6회에 걸친 대규모 콘서트로 찾아오는 임영웅은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대구, 부산, 광주, 대전 등에서 전국 투어 '아임 히어로'를 이어간다.

임영웅은 '미스터트롯' 우승 이후 지난해 정규 1집 '아임 히어로'로 밀리언셀러에 오르고 음원 차트에서도 연이어 상위권을 휩쓰는 등 명실상부 최고의 트로트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그의 이번 전국 투어 콘서트는 예매 시작 1분 만에 예매 사이트에 약 370만 트래픽이 몰리며 순식간에 전석 매진됐다.


세계적인 팝스타들도 올해 가을 한국을 찾는다.
감성적인 발라드부터 최근 파격적인 댄스곡 콘셉트까지 소화하며 화제의 중심에 올랐던 영국의 팝스타 샘 스미스가 5년 만에 내한 공연을 연다. 샘 스미스는 이달 17~18일 KSPO돔에서 2018년 이후 두 번째 내한으로 한국 관객과 만난다.

'아임 낫 디 온리 원'(I'm Not the Only One), '스테이 위드 미'(Stay With Me) 등의 히트곡을 낸 샘 스미스는 그래미 어워즈, 브릿 어워즈, 골든 글로브, 오스카 트로피 등을 수상한 세계적인 아티스트다. 올해 4월 발매한 싱글 '언홀리'(Unholy)는 대담한 퍼포먼스와 가사로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으며 올해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상을 받기도 했다.

20~21일에는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찰리 푸스가 역시 5년 만의 내한 공연으로 KSPO돔 무대에 오른다. 지난해 히트곡 '헤이 마마'로 한국에서도 열풍을 일으킨 미국 가수 비비 렉사는 27일 예스24라이브홀에서 첫 내한 공연을 연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임영웅·김동률·샘 스미스…10월 가을밤 `공연의 신`들 온다
김동률 [뮤직팜 제공]

임영웅·김동률·샘 스미스…10월 가을밤 `공연의 신`들 온다
샘 스미스 [유니버설뮤직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