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서 어중간한 아파트 장만하려다… "당신 월급 반토막 각오하세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서 어중간한 아파트 장만하려다… "당신 월급 반토막 각오하세요"


전국 주택구입부담지수가 3분기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하지만 서울에서 중간소득 가구가 지역의 중간가격 주택을 구입할 경우 여전히 소득의 40% 이상을 주택담보대출 원리금 상환으로 부담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전국의 주택구입부담지수는 68.0으로 전분기(71.9) 대비 3.9포인트(p) 떨어졌다. 이는 2021년 1분기(63.6)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주택구입부담지수는 중간소득가구가 표준대출을 받아 중간가격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의 상환 부담을 나타내는 지수다.

지수가 낮을(높을)수록 주택구입부담이 완화(가중)됨을 의미한다.

주택담보대출 상환으로 가구소득의 약 25%를 부담하면 주택구입부담지수는 100으로 산출된다.

전국 주택구입부담지수는 2021년 4분기(83.5)부터 지난해 1분기(84.6)와 2분기(84.9), 3분기(89.3)까지 네 분기 연속 사상 최고를 경신한 바 있다.

그러나 정부의 부동산 연착륙 정책에다 금리 역시 정점을 찍고 내려가면서 지난해 4분기(81.4) 상승세가 꺾인 데 이어 올해 1분기와 2분기에도 하락세를 지속했다.

다만 최근 가계대출이 늘어나면서 주택가격 역시 상승세로 전환한 만큼 3분기 이후 주택구입부담지수가 계속 하락할지는 미지수다.



대출금리는 지난해 1분기 3.8%에서 2분기 4.0%, 3분기 4.8%까지 치솟았다가 이후 세 분기 연속 하락세를 나타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의 주택구입부담지수는 2분기 165.2로 1분기(175.5) 대비 10.3p 하락했다.

서울의 경우 사상 최고를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214.6) 이후 세 분기 연속 지수가 하락했지만 여전히 170에 육박, 주택구입에 대한 부담이 매우 큰 것으로 여전히 거품이 끼었다는 분석이다.

2분기 주택구입부담지수는 서울의 중간소득 가구가 지역의 중간가격 주택을 구입할 경우 소득의 41% 정도를 주택담보대출 원리금 상환으로 부담해야 한다는 의미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기준으로 금융당국의 규제 기준인 40%를 넘어선 것이다.

통상 서울의 경우 주택구입부담지수 130∼140(소득에서 주담대 상환 비중 33∼35%)선을 주택구매가 가능한 적정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다.김경렬기자 iam10@dt.co.kr



서울서 어중간한 아파트 장만하려다… "당신 월급 반토막 각오하세요"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