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2.4인치 이동형 IPTV… LGU+ "집안 구석구석 어디서든 보세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2.4인치 이동형 IPTV… LGU+ "집안 구석구석 어디서든 보세요"
모델이 U+tv 프리4 SE의 'U+tv 앱'으로 TV를 시청하고, S펜으로 필기를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집안 어디서나 IPTV(인터넷TV)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U+tv 프리4 SE'를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U+tv 프리4 SE는 LG유플러스가 선보인 다섯 번째 홈 이동형 IPTV다. 12.4인치의 대화면 스크린으로 250개의 실시간 채널, 30만편의 VOD, 아이들나라, U+홈트Now, OTT 등 U+tv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AKG 듀얼스피커와 돌비 애트모스 기능을 탑재했다.

U+tv 프리4 SE는 S펜과 PC처럼 활용할 수 있는 덱스 모드를 지원한다. 배터리는 전작보다 43% 향상됐고, 국내에 출시된 이동형 IPTV 최초로 와이파이6 안테나 2개를 탑재했다.


U+tv 프리4 SE는 아이들나라 서비스만 볼 수 있는 '자녀보호모드'와 화면의 블루라이트를 차단하는 '시력보호모드'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U+tv 프리4 SE가 집안에 TV가 없는 1인 가구 등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학생과 직장인은 키보드를 연결해 집밖에 들고 나가 공부, 업무에 활용할 수 있다.
이건영 LG유플러스 홈미디어트라이브장(상무)은 "LG유플러스는 앞으로도 고객의 시청 경험과 기기 활용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