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버스비도 올랐는데…" 영종대교 통행료는 내일부터 `반값`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영종도 및 인근 섬 주민은 무료
"버스비도 올랐는데…" 영종대교 통행료는 내일부터 `반값`
영종대교 모습. 사진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와 육지를 연결하는 영종대교 통행료가 2일부터 대폭 인하된다. 영종도에 거주하는 11만여명과 용유지역, 옹진군 북도면 등 인근 섬 주민은 영종대교와 인천대교를 무료로 통행할 수 있고,주민이 아닌 일반 운전자들은 현재의 절반 수준의 통행료만 내면 된다.

1일 인천시에 따르면 영종대교 인천공항영업소 통행료(소형차 기준)는 2일 0시부터 상부도로가 6600원에서 3200원으로, 하부도로는 3200원에서 1900원으로 인하된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사업시행자인 신공항하이웨이와 영종대교 통행료를 인하하는 내용의 변경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영종대교 통행료 인하는 협약에 따라 애초 이날부터 시행될 예정이었지만, 정부의 추석 연휴 기간(9월 28일~10월 1일)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계획에 따라 실질적으로 2일부터 적용받게 됐다.

영종도와 육지를 잇는 또 다른 교량인 인천대교 통행료는 2025년 말 5500원에서 2000원으로 인하될 예정이다.


민자도로인 영종대교와 인천대교 통행료는 국가 재정으로 운영되는 고속도로보다 배 이상 비싸다.
정부는 인천·영종대교에 한국도로공사와 인천공항공사가 공동으로 선(先) 투자하도록 하고, 사업 기간 종료 후에는 공공기관이 운영해 투자금을 회수한다는 계획이다.

영종대교는 2030년 12월, 인천대교는 2039년 10월 민자고속도로 사업 기간이 끝난다.

인천시 싱크탱크인 인천연구원은 영종대교·인천대교 통행료 체계 변동에 따라 올해 10월부터 2039년 말까지 16년간 5조5000억원에 달하는 경제적 효과와 2만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는 청라국제도시에서 영종도를 잇는 제3연륙교(2025년 개통 예정) 개통과 연계한 분석 결과다. 미래 교통량 분석 모의실험과 영종지역 내 신용카드 매출자료 등을 활용해 도출한 것으로 △이용자 통행료 절감 효과 2조5000억원 △여가 및 관광 산업 생산 유발 효과 1조9000억원 △관광 매출 증대 9400억원 △경로전환에 따른 사회적 편익 1600억원 등이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