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몇십만명씩 시험쳤는데…" 최근 매달 1000곳씩 문닫는 업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인중개사무소, 올해 7개월 연속 폐·휴업이 개업 앞질러
"몇십만명씩 시험쳤는데…" 최근 매달 1000곳씩 문닫는 업종?
부동산 시장이 위축 여파로 매달 전국에서 문을 닫는 공인중개사무소가 10개월 연속 1000곳을 넘어서고 있다는 통계가 나왔다. 연초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로 거래절벽이 살짝 해소되는 듯한 모습을 보이긴 했지만, 시장 회복 시그널로 판단한 집주인들이 호가를 올리며 다시 거래가 줄어드는 추세라 중개업계가 타격을 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1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작년 11월부터 올해 8월까지 지난 10개월간 폐업한 공인중개사무소는 1만2593곳, 휴업은 1201곳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10개월 연속 매달 1000곳이 넘는 공인중개사무소가 폐업 또는 휴업신고를 한 셈이다.

이 기간 새로 개업한 공인중개사무소는 1만901곳으로, 폐·휴업보다 적었다. 특히 올해 2월부터 8월까지 7개월 연속 폐·휴업하는 사무소 수가 개업하는 곳보다 많았다.


줄폐업 여파로 개업 지난 8월 말 기준 개업 공인중개사 수는 11만6627명으로, 작년 1월(11만6494명) 이후 가장 적어 1년 7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극심한 거래절벽을 겪은 작년 말에 비하면 올해 들어 주택 거래량이 다소 늘고 있지만, 아직 예년 수준을 크게 밑도는 등 회복세에 접어들었다고 평가하기 어렵다고 보고 있다.

실제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월평균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3092건으로, 예년 평균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그나마 4~8월에는 월 3000여건을 겨우 넘기긴 했지만, 이날까지 집계된 9월의 아파트 거래 신고는 1961건에 그쳤다. 30일간의 신고기간이 남긴 했지만, 이대로면 3000건을 넘길 수 있을지 여부도 불투명해 보인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