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 국군의날에 "군 뿌리 흔들고, 장병안전 위협...단호히 맞설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민주, 국군의날에 "군 뿌리 흔들고, 장병안전 위협...단호히 맞설 것"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이 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75주년 국군의 날인 1일 더불어민주당은 "군의 뿌리를 훼손하고, 장병의 안전을 위협하는 시도에 단호히 맞서겠다"고 밝혔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이 순간에도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국군 장병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그러나 장병들께 고마움만 전하기엔 우리 군이 처한 현실이 엄중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고(故) 채모 상병이 상관 지시에 따른 수해 실종자 수색 중 희생됐지만 국방부는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에게 항명죄를 뒤집어씌우는 등 진실 규명을 가로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홍범도 장군 흉상 철거를 추진하며 우리 군의 뿌리를 흔들고 있다"며 "대한민국 정부가 독립 영웅 흔적을 지우고 그 자리를 친일 행위자로 메우려 하고 있으니 국민은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비판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은 부대원 사망 사유 조작 의혹이 있고 일제 침략과 친일 매국노, 군부 독재자를 옹호한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철회하라"면서 "국군통수권자와 군 수뇌부를 향한 따가운 시선을 깨닫고 국민의 우려와 불신에 책임 있는 자세를 취하라"고 밝혔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