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여자 배드민턴, 29년만에 만리장성 넘었다...AG 단체전 정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여자 배드민턴, 29년만에 만리장성 넘었다...AG 단체전 정상
1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체 결승에서 한국 안세영이 중국 천위페이를 상대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한국 여자 배드민턴이 29년 만에 아시아 정상에 우뚝 섰다.

한국은 1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여자단체 결승전에서 중국에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3-0 압승을 거뒀다.

한국의 아시안게임 여자단체전 제패는 1994년 히로시마 대회 이후 처음이자 역대 통틀어 두 번째다.

아시안게임 여자단체전에서 한국이 중국을 꺾은 것도 29년 만이다.

한국은 1994 히로시마 대회 당시 중국과의 준결승전 승리를 마지막으로 번번이 우승 길목에서 '만리장성'을 넘지 못하고 좌절했다.

1998 방콕 대회에서 중국에 1-3으로 져 은메달을 획득했고 2002 부산에서도 결승전에서 중국에 1-3으로 패했다. 2006 도하, 2010 광저우 대회에서는 중국을 준결승전에서 만나 모두 0-3으로 완패해 결승 무대조차 밟지 못했다.

2014 인천 대회 결승전에서도 중국의 벽에 가로막혔다. '노메달' 수모의 2018 자카르타 때는 맞대결 기회 없이 8강에서 탈락했다.

그만큼 값진 이번 우승으로 한국 여자 배드민턴은 직전 대회 부진을 설욕하고 새로운 최강자의 등장을 알렸다.

반면 중국은 지난 대회 결승에서 일본에 패한 데 이어 2회 연속 준우승에 그쳤다. 그전까지 중국은 1998년 방콕 대회부터 5회 연속 여자 단체전 금메달을 휩쓸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속보] 여자 배드민턴, 29년만에 만리장성 넘었다...AG 단체전 정상
1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체 결승을 앞두고 한국 선수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