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집값 오르니 땅값도 `꿈틀`…누적 땅값 올해 첫 상승전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집값 오르니 땅값도 `꿈틀`…누적 땅값 올해 첫 상승전환
연합뉴스 제공.

아파트 가격에 비해 약세를 보였던 서울 땅값도 오름세를 보였다.

30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7월 서울 땅값은 0.09% 상승했다. 6월(0.065%)에 이어 두 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1~7월 서울지역 땅값 누적 변동률은 0.081%로 올해 들어 처음으로 상승으로 돌아섰다.

지난해 높은 금리 등으로 부동산 시장이 약세를 보이면서 서울 땅값도 하락세가 지속됐다. 하지만 올해 5월을 기점으로 서울의 아파트 가격이 상승세로 돌아섰고, 상승세가 수도권과 전국으로 번지면서 토지 가격도 오름세를 보였다.

강남구는 1~7월 적 땅값이 1.034% 올라 서울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밖에 동작구 0.374%, 성동구 0.364%, 용산구 0.248%, 서초구 0.235%, 송파구 0.216% 순으로 오름폭이 컸다.


강남, 성수동 등지에서 꼬마빌딩 등을 지으려는 수요가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강서구(-0.5%)와 중랑구(-0.486%), 구로구(-0.485%) 등은 누적 땅값이 크게 하락했다.
한편, 전국 1~7월 누적 땅값은 0.123%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방(0.053%)보다는 수도권(0.165%)의 상승 폭이 컸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