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또 나선 문재인, 홍익표에 "총선 승리 기틀 마련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또 나선 문재인, 홍익표에 "총선 승리 기틀 마련해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빌딩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또 나섰다. 문 전 대통령은 30일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신임 원내대표에게 "단합된 힘으로 총선 승리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홍 원내대표가 문 전 대통령에게게 전화로 취임 인사를 하는 가운데 나왔다. 문 전 대통령은 홍 원내대표에게 "당을 잘 추스르고 단합된 힘으로 내년 총선 승리의 기틀을 마련해 국민께 희망을 드리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민주당 공보국이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문 전 대통령의 격려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내달 11일 치러지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승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문 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건 홍 원내대표는 여러 일정으로 우선 전화로 취임 인사를 드리게 됐다며 이른 시일 내에 원내대표단과 함께 양산을 방문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비록 당 내 인사와 통화이긴 하지만, 문 전 대통령의 현실 정치에 대한 발언은 갈수록 늘고 있고 노골화하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9일 퇴임후 처음 상경해 '단식'으로 녹색병원에 입원한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찾아 윤석열 정부와 싸움을 부추기는 듯한 발언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단식의 진정성이나 결기는 충분히 보였다"며 "국면이 달라진만큼 다른 모습으로 싸우는 게 필요한 시기"라고 했다.
이밖에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 처리수에 대한 윤 정부의 대응이 "아주 잘못됐다"고 말하는 등 건건이 현직 대통령과 현 정부의 정책에 반대 목소리를 내왔다.

문 전 대통령은 퇴임하면서 "잊혀지겠다"고 했지만, 발언이나 양산 사저 옆에 책방을 내는 등의 일을 볼 때 언행은 정반대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한기호기자 hkh89@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