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잘 놀기만 해도?" "시대 잘 만나서"...LoL 대표팀 `병특`에 엇갈리는 시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잘 놀기만 해도?" "시대 잘 만나서"...LoL 대표팀 `병특`에 엇갈리는 시선
한국 리그 오브 레전드(LoL) 한국 대표팀의 이상혁이 30일 중국 항저우 그랜드 뉴 센추리 호텔에 마련된 대한체육회 스포츠외교라운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잘만 놀아도 성공하네~"

이번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정식 종목이 된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LoL)에서 우승한 한국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병역 특례혜택을 받는다. 이를 놓고 소셜미디어에서는 "부럽다" "한민족의 두뇌와 손놀림을 따라올 민족은 없다" "이제 잘만 놀아도 성공한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선수들은 우승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시대를 잘 타고 태어난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하는 등 e스포츠가 세계적 스포츠경기에어 정식 종목이 된 데 대한 감회를 표현했다. 남자 선수들에게 병역 혜택은 선수 생활을 중단 없이 지속할 수 있게 해주는 만큼 매우 강력한 '포상'이다.

리그 오브 레전드(LoL) 한국 국가대표 6명은 막강한 경기력을 뽐내며 '무실세트' 전승 우승을 일궈내며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시안게임 남성 금메달리스트라면 모두 병역 혜택을 받지만, LoL 대표팀을 향한 팬들의 시각은 조금 특별하다.

30일 중국 항저우 그랜드 뉴 센추리 호텔에 마련된 대한체육회 스포츠외교라운지에서 전날 금메달을 따낸 각 종목 선수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LoL 대표팀에 "군대에 가게 된 청년들에게 한 말씀을 부탁한다"는, 다소 난감한 요청이 나왔다.

그러자 세계적 게이머로 이번 대회에서 중국 팬들로부터 '숭앙'을 받았던 '페이커' 이상혁(T1)은 왼쪽 뒤에 앉은 '룰러' 박재혁(징동 게이밍)을 향해 마이크를 넘기려 했다. 박재혁은 손사래를 쳤다. 이상혁은 오른쪽으로 몸을 돌려 '쵸비' 정지훈(젠지)을 바라봤다.


정지훈이 마이크를 들었다. 정지훈은 "저희가 병역 혜택이 있는데, 시대를 잘 타고 태어나서 감사합니다. 군대에 가는 분들이 존경스럽다. 가서 잘 생활하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했다.
물론 이들을 비판적으로 보는 시선도 있다. 땀 흘리지 않는 e스포츠로 딴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는 게 말이 되냐는 것이다. 이는 '과연 e스포츠가 스포츠인가?'라는 질문, 나아가 '스포츠란 무엇인가?'라는 근원적 질문과 결국 닿아있다. e스포츠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슈퍼스타' 이상혁이 이에 대한 생각을 명확하게 밝혔다.

그는 "몸을 움직여서 활동하는 게 기존의 스포츠 관념인데, 그것보다 중요한 건 경기를 하고 준비하는 과정이 많은 분께 좋은 영향을 끼치고, 경쟁하는 모습이 영감을 일으킨다면, 그게 스포츠로서 가장 중요한 의미라고 생각한다"면서 "금메달을 따는 모습이 많은 분께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혁은 "LoL은 한국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스포츠라고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단언하면서 "부모님 세대 분들은 게임을 알더라도 스타크래프트 정도만 아는 경우가 많은데, 자녀분들과 함께 설명을 들으면서 보면, 그 자체가 가장 큰 기쁨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자리를 함께한 수영 대표 선수들도 모두가 LoL을 즐긴다고 했다. 전날 결승전을 치렀는데도 자투리 시간에 한국과 대만의 LoL 결승을 보며 환호성을 질렀다고 들려줬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