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보다 좋을 순 없다`…4년 만에 개최된 한일축제한마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보다 좋을 순 없다`…4년 만에 개최된 한일축제한마당
한일 양국 고교생이 30일 도쿄 고마자와 올림픽공원에서 개막한 한일축제한마당 도쿄 행사에서 한복 차림으로 합창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일 문화교류의 장으로 자리매김한 '한일축제한마당' 도쿄 행사가 30일 4년 만에 대면 행사로 개막했다. 한일축제한마당2023 실행위원회가 주최하는 행사는 이틀간 도쿄 고마자와 올림픽공원에서 열린다. 올해로 15회다.

한일축제한마당은 2005년 한일 국교 정상화 40주년을 기념해 서울에서 처음 개최됐다. 2009년부터는 서울과 도쿄에서 매년 각각 열려왔다. 2000년부터 3년간은 코로나19 때문에 온라인 행사로 진행됐다.

개막식에는 한일 양측에서 많은 시민들과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징용공 해법으로 각을 세웠던 한일관계가 복원되면서 행사도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막을 올렸다는 평가다.

'함께 그리는 미래'를 슬로건으로 내건 올해 행사는 양국의 전통 북 공연으로 막이 올랐다. 한일 양측 실행위원장인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장과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함께 개막을 선포했다. 손 회장은 "지난 3월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을 계기로 양국 정상의 셔틀 외교도 재개됐다"며 "한일 양국의 신뢰와 우정이 더욱 돈독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윤덕민 주일 한국대사는 환영사를 통해 "한일축제한마당은 (한일 관계가) 좋을 때도 나쁠 때도 중단없이 개최돼왔다"고 행사 의의를 강조했다. 호리이 이와오 외무성 부대신은 "올해 들어 한일 정상이 6번이나 만났다"며 양국 관계의 개선을 평가했다.

개막식에는 후쿠다 야스오 전 총리와 하기우다 고이치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야마구치 나쓰오 공명당 대표, 도쿠라 ?이치 문화청 장관,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등도 참석했다.

일한의원연맹 다케다 료타 간사장은 "연맹 회장인 스가 요시히데 전 일본 총리도 참석하려고 했으나 일정이 생겨 못 왔다"며 축사를 대독했다. 개막식은 양국 고교생이 한복을 입고 동요를 함께 부르는 합창 무대로 마무리됐다.

이어 첫날 행사는 태권도와 가라테 시범, 한국 전통무용과 일본 대학 동아리의 브레이크댄스 등 문화 교류 무대로 이어졌다. 둘째 날 행사에서는 한류 20주년 기념 토크, K팝 공연 무대 등이 펼쳐진다. 김성준기자 illust76@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