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추석 연휴 고속도로서 교통사고 가장 많은 시간대는? 오후 3∼6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추석 연휴 기간 교통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한 시간대는 언제일까? 새벽이나 아침이 아니라 점심시간 이후인 오후 3∼6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점심 직후 졸음운전일 가능성이 높다.

특히 이번 연휴는 10월2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돼 28일부터 10월3일까지 총 7일간의 연휴가 이어진다. 그만큼 이동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한국도로공사에서 제출받은 '추석 연휴 고속도로 교통사고 현황'에 따르면 2020∼2022년 3년간 추석 명절 연휴에 총 57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건수가 가장 많은 시간대는 오후 3시부터 6시 사이로, 총 14건(사망 1명·부상 4명)이 발생했다.

정오부터 3시 사이에도 10건(사망 1명·부상 3명)의 교통사고가 났다.

경부고속도로에서 10건이 발생해 사고가 가장 잦았다. 이들 사고로 사망자는 2명, 부상자는 6명 나왔다.

이어 남해선·중부선(이상 6건), 광주대구선·영동선(이상 5건)이었다.

김병욱 의원은 "점심 식사 후 오후 시간대는 졸음운전으로 사고 가능성이 크니 안전운전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추석 연휴 고속도로서 교통사고 가장 많은 시간대는? 오후 3∼6시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가교통정보센터에서 열린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준비상황 보고회에 앞서 관계 공무원이 고속도로 상황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