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열차 기관실 유리에 균열…석달간 방치 운행한 코레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열차 기관실 유리에 균열…석달간 방치 운행한 코레일
수도권 광역철도 서해선 대곡~소사 구간(대곡소사선)을 운행하는 일부 전동 차량이 3개월 째 기관실 유리에 금이 간 채 운행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유리는 중국업체가 납품한 것이다.

2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실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30일 대곡소사선에 편성된 전동차 10대 전부에서 기관실 유리에 균열이 발생했다.

코레일은 이에 지난 7∼8월 전동차 4대의 교체를 완료했다. 하지만, 나머지 6대는 여전히 금이 간 채로 운행 중이다.

차량 제작사와 유리 납품업체는 합동으로 원인을 분석 중이다.

유 의원실에 따르면 대곡소사선 전동차량의 기관실 유리에는 내부 일정 온도 유지를 위해 열선 모듈이 탑재돼 있는데, 유리를 납품한 중국 업체는 제품 결함이 아닌 취급 부주의를 주장하고 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