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준석, 이재명 영장기각에 "찜찜한 결말...정치활동 제약 있을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 "이 대표 입장에서는 약간 찝찝한 결말"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26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영장 자체는 기각돼도 법원이 보기에 '범죄가 상당 부분 소명이 됐다'면 이건 (이 대표가) 정치적으로 활동하는 데 상당한 제약이 될 것이고 소위 이재명 리스크가 장기화되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정치적으로는 민주당이 곤란한 상황에 빠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이어 "이 대표 구속영장이 발부되지 않는다면 검찰과 한동훈 법무장관 둘 다 타격"이라며 "(그러면) 바로 민주당에서 장관 탄핵에 들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중앙지법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 대표에 대한 영장심사를 끝낸 뒤 "별건 재판에 출석하고 있는 피의자의 상황, 정당의 현직 대표로서 공적 감시와 비판의 대상인 점을 감안할 때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며 "불구속 수사의 원칙을 배제할 정도로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결론 내렸다.


이 전 대표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030 남성에 대해 '쓰레기'라고 말한 것에 대해 "저런 게 내란선동"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이 젊은 세대에서 조금씩 지지를 잃어가는 이유는 저런 식으로 너무 '올드'하기 때문"이라며 "(유시민 전 이사장이) 말하는 화법 자체도 엄청 꼰대 같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유시민 이사장이 본인을 지지하는 일부 세력에 저렇게 말하면서 갈라치기를 하고 있다. 어쩌다 저렇게 됐을까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이준석, 이재명 영장기각에 "찜찜한 결말...정치활동 제약 있을 것"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