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진중권, 유시민 직격..."60살 먹으면 뇌가 썩는다는 자기말 성실히 지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광운대학교 특임교수가 26일 20·30세대 남성들을 향해 '쓰레기'라고 비판한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 "'60살 먹으면 뇌가 썩는다'는 자기 말을 충실히 지키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진 교수는 이날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자기 말을 두고 자기 몸을 들여 생체실험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정말 전두엽이 부패했나' 이런 생각이 든다"며 "'어떻게 저런 말을 할까, 내가 알던 유시민이 과연 옛날에도 저런 분이었나, 그랬는데 내가 모르고 있었나, 아니면 지금 이상해진 건가?' 등 별생각이 다 들게 한다"고 말했다.

유 전 이사장은 지난 22일 '노무현 시민센터 개관 1주년 공개방송'에서 영장실질심사를 앞둔 이 대표와 관련한 이야기를 하면서 '2030 남성 세대'에 노골적인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2030 남자애들한테 말하고 싶다. 이 사태에 그대들의 책임이 상당 부분 있다"며 "이거 듣고 '우리 보고 쓰레기라고?' (생각할 텐데) 나는 '쓰레기야, 너희들'이라고 말해주고 싶다"고 했다.

진 교수는 "펨코(에펨코리아)가 뭔지 잘 모르는 것 같다"며 "펨코는 사실 제일 인기가 있는 게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다. 제일 강하게 윤석열 정권을 비판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옥중 출마, 옥중 결재를 얘기하는데, 감옥에 갇혔다고 한다면 그런 사람은 공직을 맡으면 안 되는 거고, 공당의 대표여서는 안 된다"면서 "'기 싸움이다. 기 싸움에서 밀리면 진영이 무너진다' 뭐 이런 사고방식을 갖고 있는데 굉장히 변태적인 사고라고 본다"고 비판했다.

이에 함께 출연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국민의힘에는 '전라도에 가지도 마라. 바뀌지 않을 건데 왜 가서 노력하나'라고 하는 사람이 있다"면서 "유시민 전 장관은 평생 보수를 비판하며 정치를 해 왔는데 보수 진영에서 전라도 고립시키려고 했던 거와 똑같은 짓을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진중권, 유시민 직격..."60살 먹으면 뇌가 썩는다는 자기말 성실히 지켜"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