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연세대 기후적응 리빙랩 연구사업단-SK 사회적가치연구원, 기후적응 대책 마련 위해 맞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업의 기후적응에 필요한 리빙랩 개발 및 시스템 구축
기후적응 분야의 선도적 개척을 위한 공동 노력
연세대 기후적응 리빙랩 연구사업단-SK 사회적가치연구원, 기후적응 대책 마련 위해 맞손
연세대 기후적응 리빙랩 연구사업단(단장 이태동)은 지난 25일 사회적가치연구원(원장 나석권)과 환경부의 '리빙랩 기반 지역 기후변화 적응경로와 공간계획 및 주체별 의사결정 지원 시스템 개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급변하는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로 산업계 피해 규모는 매년 급증하고 있지만 정책의 수용성과 효용성이 높지 않다는 구조적 문제가 있다. 또한 국내 기업들은 감축 정책에만 중점을 두고 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후변화로 인한 재난 현상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두 기관은 2028년 12월까지 기업분야의 기후적응 리빙랩 기법 개발 및 시스템 구축을 선도적으로 이뤄낼 수 있도록 상호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기업의 기후적응 리빙랩을 활용한 기후적응 실험 지원 △기업의 기후적응 기술 효과성 측정·교육·시나리오·사례 연구에 대한 협력 및 데이터 공유 △ 공동세미나 및 연구발표회 개최 등이다.

사회적가치연구원 나석권 원장은 "사회적가치연구원이 그동안 축적해 온 사회적 가치 측정 방법론과 연구 경험을 바탕으로 기업의 기후적응 전략과 기술의 효과성 측정∙검증 연구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후변화가 기업에 미치는 위험 및 기회 요인을 파악하는 기후 시나리오 모듈 연구, 기후적응 리빙랩 교육 등을 통해 기후적응 대응과 인식을 높이는 데도 함께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세대 이태동 연구사업단장은 "이번 협약은 단순히 기후위기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는 차원에서의 접근이 아닌, 기후적응 분야를 선도적으로 개척해 기업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전략과 기술을 개발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후적응 분야의 새로운 개념의 시장가치를 창출하고자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연세대 기후적응 리빙랩 연구사업단은 리빙랩 기반 수요자 맞춤형 기후적응 의사결정 지원시스템 구축을 통해 △기후변화 위험관리 매뉴얼 구축 △기후적응 신기술 개발 및 제품 상품화 △기후적응 지표 창출 등 기업이 필요로 하는 전략 구축 및 시장가치 창출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또한 사회적가치연구원은 SK에서 설립한 비영리재단으로 △사회적 가치 측정 △사회문제와 사회적 가치 학술 연구 지원 사업 △사회성과 인센티브 프로젝트 등을 수행하고 있다.

정래연기자 fodus020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