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8개 독립서점 한 자리에"…마포문화재단, `무대위의 책방`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8개 독립서점 한 자리에"…마포문화재단, `무대위의 책방` 개최
'무대위의 책방' 야외 북토크 '뮤지션이자 작가들의 이야기'에 참여하는 조준호, 오지은, 양양. 마포문화재단 제공



마포문화재단은 18개 지역 독립서점이 한 자리에 모이는 야외 도서 축제 '무대위의 책방'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다음달 7일 마포아트센터 광장에서 독립출판부터 문학, 그림책, 예술, 큐레이션, 헌책방까지 취향을 저격하는 책방들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지역 책방인 가가77페이지, 독서관, 상암누리문고, 아인서점, 제로헌드레드, 책방연희, 조은이책, 만유인력, 번역가의 서재, 책방꼴, 시시소소, 스캐터북스, 북티크, 이후북스, 책방 사춘기, 북스피리언스, 책방초록귤 , 오케이어 맨션이 참여해 책방마다의 특색을 담은 도서를 판매한다.


야외 북토크 '뮤지션이자 작가들의 이야기'도 무료로 진행한다. '좋아서 하는 밴드'와 '아프리카 오버밴드'의 멤버이자 '소파 여행자를 위한 가이드북'의 저자인 조준호가 사회를 맡고, 싱어송라이터 오지은, 아프리카 오버밴드의 양양이 출연한다.
아울러 마크라메 책갈피, 작은책 만들기 등 책 관련 체험 프로그램과 버스킹 공연 등 즐길 거리와 당일 부스에 참여한 독립책방들이 준비한 현장 이벤트를 마련한다.

송제용 마포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마포구는 서울에서 다양한 콘셉트를 가진 독립서점이 가장 많은 지역으로, 현재 50여 개 이상의 독립서점들이 운영되고 있다"며 "그 중 18개 독립서점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이번 축제를 통해 지역의 특색 있는 책방들을 널리 알리고 책방이 많은 독자들과 만나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