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 CNS "빅데이터로 제조 생산성·공급망 혁신"…VM웨어와 손잡았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 CNS "빅데이터로 제조 생산성·공급망 혁신"…VM웨어와 손잡았다
VM웨어는 LG CNS와 빅데이터 플랫폼 고도화를 위해 협력했다고 27일 밝혔다.

LG CNS는 기업의 제품 수익성과 제조 생산성 및 공급망 혁신을 위한 엔터프라이즈 빅데이터 플랫폼을 진화시켜왔다. 특히 글로벌 제조 기업 등의 빅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성과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자체 빅데이터 솔루션 SBP(스마트빅데이터플랫폼)과 ML(머신러닝)옵스 솔루션 DAP MLDL을 기반으로 산업별 빅데이터 레퍼런스 아키텍처를 갖추고 있다.

최근 표준화된 분석환경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신규 및 추가 데이터의 분석 요구사항도 급증함에 따라 클라우드 기반 분석 플랫폼에 대한 수요가 발생했다. 또한 데이터 중복 관리로 인한 비효율을 개선하면서도 필요한 자원의 예측성을 높이고, 분석 모델에 대한 테스트 환경과 데이터 및 자원의 통합관리체계를 새롭게 마련하기 위해 유연하고 효율적인 클라우드 분석 플랫폼에 대한 요구가 높아졌다. 이를 위해 VM웨어는 브이스피어(vSphere) 기반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으로 빅데이터 플랫폼을 고도화했다.

기존에 VM웨어는 대규모 데이터 병렬처리 분석 플랫폼인 VM웨어 그린플럼(Greenplum)을 통해 우수한 빅데이터 분석 쿼리 성능을 제공하고 분석 라이브러리 및 SW(소프트웨어) 스택과도 긴밀하게 통합된 차세대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제공해왔다. 이후 VM웨어는 늘어난 분석 수요에 안정적으로 대응하고 시스템을 확산하기 위해 배포·관리가 용이한 가상화 환경 기반으로 그린플럼을 추가 구축하고, 클러스터 증가에 따른 유연하고 자동화된 운영·관리 체계를 마련하는 등 플랫폼을 한층 고도화하기 위해 LG CNS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그 결과 VM웨어는 LG CNS가 통합 데이터레이크를 통해 다양한 분석 요구사항에 대한 유연성을 확보하도록 지원했을 뿐 아니라, 표준 분석환경을 통한 체계적인 분석 및 협업 역량을 갖추도록 하면서 효율적인 자원 관리를 통한 운영환경 또한 개선시켰다.

현재 LG CNS의 새로운 클라우드 기반 빅데이터 플랫폼은 첨단 글로벌 제조기업들의 원가경쟁력 개선과 품질 향상을 지원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VM웨어와 LG CNS는 해당 플랫폼을 AI(인공지능) 및 ML 플랫폼으로 한 단계 진화시켜나간다는 계획이다.

장민용 LG CNS D&A(데이터분석·AI)사업부 상무는 "LG CNS는 기업 고객이 '데이터-드리븐 엔터프라이즈'라는 비전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적의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플랫폼을 진화시켜왔다"며 "앞으로도 LG CNS의 빅데이터 플랫폼 아키텍처링 역량과 차별화 솔루션에 VM웨어의 우수한 솔루션을 접목해 고객가치 혁신을 선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인호 VM웨어 한국지사장은 "AI의 힘이 다시 주목받기 시작하면서 다양한 분석 요구사항을 충족하는 확장 가능하고 유연한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의 수요 또한 크게 높아졌다"며 "VM웨어와 LG CNS는 국내 엔터프라이즈 빅데이터 플랫폼의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VM웨어는 고객이 BI(비즈니스인텔리전스)에서 ML 애플리케이션에 이르기까지 데이터 자산의 잠재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