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상봉역서 70대에 흉기 휘두른 20대 송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상봉역서 70대에 흉기 휘두른 20대 송치
서울 중랑경찰서. 연합뉴스



서울 중랑경찰서는 지하철 승강장에서 몸싸움하던 다른 승객을 흉기로 찌른 20대 A씨를 서울북부지검에 구속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3시28분께 서울 중랑구 지하철 7호선 상봉역 승강장에서 어깨를 부딪혔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은 70대 남성 B씨의 허벅지를 흉기로 찌르고 도주한 혐의(특수상해)를 받는다.


두 사람은 열차에서 내리며 어깨가 부딪혔고, 경의중앙선 열차로 갈아타러 가면서도 서로 밀치며 계속 다퉜다. A씨는 이 과정에서 넘어진 뒤 주머니에 있던 흉기를 꺼내 B씨를 공격했다. 이후 경의중앙선 열차를 타고 경기 구리시 집으로 도주했으나 3시간여 만인 오후 6시35분 경찰에 붙잡혔다.
A씨가 휘두른 흉기는 끝에 짧은 날이 달려 우편물을 뜯는 등의 용도로 쓰인다. A씨는 경찰에서 "포스트잇을 알맞은 크기로 자르기 위해 평소에도 나이프를 가지고 다닌다"고 진술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