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브룩스 前 주한미군사령관, 통합 美극동군 창설 주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브룩스 前 주한미군사령관, 통합 美극동군 창설 주장
사진=연합뉴스



빈센트 브룩스(사진)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주한미군과 주일미군을 통합한 미 극동군 창설을 주장했습니다. 대만 유사시 주한미군의 전개 등을 놓고 다양한 의견이 나오는 가운데 전 주한미군 사령관의 발언이어서 주목됩니다.

브룩스 전 사령관 발언의 요지는 '주한미군의 일차적 목적은 북한의 도발을 방어하기 위한 것이지만, 한반도에만 집중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것입니다. 아울러 그의 주장의 요지는 한미일 3자 군사 협력 확대를 뒷받침하기 위해 미군이 주한미군과 주일미군을 통합해 가칭 '극동사령부'를 만드는 방안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겁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25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전략포럼에서 지금의 군 지휘체계가 지난달 캠프 데이비드 '한미일 정상회의'에서 이뤄진 외교관계 개선과 보조를 맞추고 있는지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한미일 협력 강화로 한미동맹과 미일동맹이 거의 삼각형으로 연결됐지만 군사적으로 한일 간 연결 고리는 유엔군사령부"라며 "유엔사가 한일 간 간극을 메우기에 적절한 지휘 구조인가 아니면 (미군)극동사령부 같은 것을 다시 만들 시점인가"라고 자문했습니다.


그는 주한미군과 주일미군을 가칭 '주극동미군'(US Forces Far East)으로 통합해 인도태평양사령부 예하에 두거나 별도 사령부로 독립하는 방안을 논의할 가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2차 세계대전 이후 한국과 일본을 관할하는 극동사령부(1947∼1957년)를 창설했다가 이후 태평양사령부로 통폐합한 바 있습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때로는 우리가 한미 군사관계를 형, 동생 관계로 생각하지만, 정확한 묘사가 아니다"라며 한국의 군사력과 방위산업 역량의 수준이 매우 높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한국이 한미일 3자뿐 아니라 호주 등과 다국적 훈련에 참여하는 등 활동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면서 "한미동맹이 한반도에만 집중하는 것은 이제 적절하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그는 "한미동맹이 한반도 밖을 생각하는 상황에서도 동맹의 첫 임무는 한국을 방어하는 것"이라며 당장 급한 북한의 위협을 방어하는 게 가장 우선이라고 강조하는 것은 잊지 않았습니다. 그는 북한이 새로운 군사 역량을 개발하는 데 있어서 "예상한 것보다 더 크고 빠르게 성공했다"며 "북한의 문제 해결 능력을 과소평가해서는 절대로 안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이규화기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