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건희 여사, 미혼모자가족 방문 “정부와 사회 모두 부모마음으로 아이 함께 돌봐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건희 여사, 미혼모자가족 방문 “정부와 사회 모두 부모마음으로 아이 함께 돌봐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추석을 앞둔 27일 서울 송파구의 미혼모자가족 복지시설을 방문해 미혼모와 아이에게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7일 추석을 앞두고 미혼모자가족 복지시설 방문해 "정부와 사회 모두가 부모의 마음으로 아이를 함께 돌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김 여사가 서울 송파구의 미혼모자가족 복지시설 '도담하우스'를 방문해 미혼모와 아이들을 만나고 시설 종사자들을 격려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도담하우스에 입소한 이들에게 "어려운 상황에서도 출산을 결심한 여러분의 책임감과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며 두려움 없이 자녀를 출산·양육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마음을 단단히 하고, 강한 엄마가 되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여사는 미혼모 한 명 한 명의 사연을 듣고 앞으로의 계획 등에 대해서도 얘기를 나눴다. 자격증 및 고등학교 검정고시, 직업교육 이수 등을 준비하는 미혼모들의 이야기를 들은 김 여사는 "고된 육아를 하면서도 미래의 나를 위해 투자하는 모습이 멋지다. 꿈을 향해 계속 도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놀이공간에서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 후 한복과 장난감, 그리고 대통령 부부 명의의 추석 선물을 전달하면서 밝고 씩씩하게 자라도록 응원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도담하우스 관계자들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를 전하며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힘든 엄마들이 믿고 의지할 수 있도록 잘 챙겨 달라"고 청했다.

김 여사는 지난해 9월에도 서울 소재 한부모가족 복지시설을 방문했고, 같은 해 12월에는 '한부모가족 한마당 행사'에 참여하는 등 한부모가족의 생활 안정과 자립 역량 강화에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정부는 한부모가족 복지시설 입소기간 확대 및 입소 연장기준 완화, 한부모 아동양육비 지원을 위한 소득기준 완화, 지원가능한 자녀 연령 확대, 아동양육비 지원금액 인상 등을 추진하고 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