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수도권 부동산 회복...건설사도 잇따라 분양 개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수도권 부동산 회복...건설사도 잇따라 분양 개시
경기 김포 '고촌 센트럴 자이' 조감도

최근 들어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부동산 시장이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26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모집공고일 기준 올 1~8월까지 수도권 지역에서 분양한 아파트는 73개 단지, 총 2만3668가구(특별공급 제외)다. 이들 가구에 접수된 청약통장은 총 30만5623개로 평균 경쟁률은 12.91대 1 수준이다.

아파트 거래량도 크게 늘었다. 올해 1~7월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총 9만9311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동기(6만44건) 대비 약 65% 증가한 수치다.

아파트 매매 가격도 차츰 회복세로 돌아섰다. 올 6월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1% 오른 91.5를 기록했다. 작년 2022년 1월 이후 약 1년6개월 만에 상승 전환한 것이다.

개별 단지 몸값 상승 사례도 나오고 있다. 인천 연수구 '송도더샵파크애비뉴' 전용면적 59㎡형은 지난 7월 8억2000만원에 거래됐다. 같은 평형의 종전 최고가는 지난 2월 거래된 6억7500만원이었다. 한 단지 같은 크기 아파트 실거래 가격이 5개월 만에 1억4500만원 오른 것이다.

경기 김포시 '풍무 센트럴 푸르지오' 전용 84㎡형도 올 2월 5억5700만원 거래되던 것이 지난 8월에는 1억3100만원 오른 6억8800만원에 손바뀜됐다.

이처럼 수도권 부동산 시장이 활기를 띠는 이유로 규제 완화가 꼽힌다. 정부가 주택시장 침체를 해소하기 위해 청약이나 대출, 세제 등 각종 규제가 대폭 풀렸다. 재당첨 제한 및 실거주의무 폐지·전매제한 단축 등도 시행되면서 시장 회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대대적인 부동산 규제 완화를 발표하면서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산 시장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지난해 주택시장의 악재로 작용했던 기준금리 역시 올 1월 이후 추가 인상 없이 동결되고 있어 수요자들의 주택 매수심리가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건설사들은 잇따라 수도권 신규 분양 물량을 내놓고 있다.

GS건설은 경기 김포에 들어서는 '고촌센트럴자이'를 10월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전용 63~105㎡ 총 1297가구로 조성된다. 내년 6월 입주 예정인 후분양 단지로 빠른 입주가 가능하다는 게 특징이다.,

현대건설도 이달 서울 관악구 봉천동 일원에 짓는 '힐스테이트 관악센트씨엘'의 견본주택을 열었다. 이 단지는 전용 58~59㎡ 총 997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이 중 101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DL이앤씨도 최근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에 조성하는 'e편한세상 검단 웰카운티' 의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 일정에 돌입했다. 이 단지는 전용 59~104㎡ 총 1458가구 규모 대단지로 건립된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