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다올금융그룹, 순직·공상·투병 소방관 자녀에게 교육지원금 전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다올금융그룹, 순직·공상·투병 소방관 자녀에게 교육지원금 전달
지난 25일 김철종(왼쪽)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 상임고문과 김태우 다올금융그룹 ESG위원장이 소방공무원 자녀를 위한 기부금 전달식을 가진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다올금융그룹 제공.



다올금융그룹은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에 소방관 자녀를 위한 교육지원금 4160만원을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지원금 전달식은 25일 여의도 다올금융그룹 본사에서 김철종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 상임고문, 김태우 다올금융그룹 ESG위원장(다올자산운용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다올금융그룹은 미래세대 육성과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밝은 내일 희망스쿨'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도시에 비해 교육 인프라 격차가 큰 지방지역 학생들에게 필요한 교육 프로그램 및 비용을 지원한다.


올해도 지난해에 이어 강원·경북지역 순직·공상·투병 소방관의 중고생 자녀 20명에게 6개월간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서울 명문대 재학생의 일 대 일 화상 멘토링 프로그램으로 총 4160만원이 비용이 지원된다.
김태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장은 "국민의 안전을 위해 헌신하는 소방관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의미로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며 "소방관 자녀들이 자부심을 갖고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올금융그룹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밤섬 환경정화, 여의도 한강공원 플로깅, 마을숲 조성사업, 시각장애인 지원, 헌옷 나눔 행사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벌이고 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