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확정된 공모사업 관련 예산 도의회 삭감은 장애인 무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상일 시장, "장애인 가상현실 스포츠체험센터, 도의회와 상관없이 꼭 설립"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확정된 공모사업 관련 예산 도의회 삭감은 장애인 무시"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경기도의회에서 예산을 살리지 않을 경우 용인특례시가 대한장애인체육회와 함께 독자적으로 체험센터를 열 것이며, 설립과 운영과정에서 경기도교육청과 협력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용인특례시가 대한장애인체육회와 경기도교육청의 지원을 받아 설치하기로 한 '장애인 가상현실 스포츠체험센터'가 경기도의회의 관련 예산 삭감으로 센터 설립에 차질을 빚게 되자 밝힌 발언이다.



앞서 경기도의회는 지난 20일 용인의 '장애인 가상현실 스포츠체험센터' 설립과 관련해 장애 학생들의 교육과 체육활동에 필요한 장비를 구입하고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기 위해 경기도교육청이 책정한 예산 2억원을 전액 삭감했다.



이에 이상일 시장은 도의회에서 무슨 행동을 하든 개의치않고 시가 대한장애인체육회와 함께 체험센터를 세우고, 설립과 운영과정에서 경기도교육청과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




시에 따르면 '장애인 가상현실 스포츠체험센터'는 대한장애인체육회의 공모사업으로 용인특례시는 부산광역시, 전라남도 목포시와 함께 대상지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용인특례시는 대한장애인체육회, 경기도교육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12월 '장애인 가상현실 스포츠체험센터'를 연다는 계획을 세워 시는 체험센터 장소를 제공하고, 대한장애인체육회는 3억원의 예산으로 관련 시설을 마련하기로 했으며, 경기도교육청은 장애 학생들이 활용할 가상현실 장비와 교육 콘텐츠 제공을 위한 예산 2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이곳에 경기남부지역 장애인, 장애 학생들에게 맞춤형 운동을 처방하는 '체력인증센터'까지 조성한다는 방침인데,'장애인 가상현실 스포츠체험센터'와 '체력인증센터'가 함께 설립되는 것은 전국에서 유일하다.



이상일 시장은 "이미 충북 천안시와 전북 익산시, 인천광역시엔 '장애인 가상현실 스포츠체험센터'가 운영되고 있는데 장애인과 장애 학생들 뿐 아니라 비장애인들도 이용 가능한 좋은 시설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경기도에서는 처음으로 용인특례시에 경기도 장애인과 장애학생을 위한 체험센터가 생긴다고 해서 많은 이들이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상황에서 경기도의회 소관 상임위원장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정파적이고 편협한 시각에서 예산 삭감을 주도한 것은 장애인을 무시하는 매우 무책임한 행태"라고 지적했다.용인=김춘성기자 kcs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