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IRA 압박에…포드, 결국 中과 배터리 합작 중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국 정부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압박에 미국 3대 완성차 업체 중 하나인 포드가 중국과의 합작공장 건설 계획을 결국 중단했다. 중국의 미국 우회수출 전략에 차질이 생긴 것으로, LG에너지솔루션 등 국내 기업에게는 북미 사업을 확대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25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포드는 미시간주 마셜에 건립 중인 배터리 공장이 경쟁력 있게 운영될 수 있다는 확신이 들 때까지 공장 건설을 중단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는 해당 사업 투자에 관한 최종 결정은 아니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앞서 지난 2월 포드는 CATL과 손잡고 35억 달러(약 4조7000억원)를 투자해 미시간주 마셜에 배터리 공장을 세우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 1위 업체인 CATL은 전 세계에 13개의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나 미국에 공장을 세우겠다고 발표한 첫 사례였다.

중국 기술과 자본을 투여해 미국 내 배터리 합작 공장을 세우는 것을 두고 미국 내에서는 논란이 불거졌다. 미국 하원 세입위원회와 미중전략경쟁특위는 포드와 CATL의 합작 공장 건립 사업과 관련해 조사를 시작했다.

IRA는 최종 조립을 북미에서 하고, 배터리 부품과 핵심광물 원산지 요건을 충족한 전기차를 구매할 경우 세액공제 혜택을 제공하는데, 배터리의 경우 올해부터 전체 부품 가치의 50% 이상을 북미에서 제조해야 한다.


이후 일부 중국 배터리 기업은 미국 자동차 기업과 합작해 미국에 배터리공장을 짓는다고 발표했고, 이는 중국 기업이 IRA 보조금 혜택을 누리게 해 중국에 의존하지 않는 배터리 공급망을 구축한다는 IRA 취지에 어긋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번 공장 건립 중단 결정은 전미자동차노조(UAW)가 포드를 포함한 자동차 제조사 3사 공장에서 동시 파업을 벌이는 가운데 나왔다. UAW는 지난주 파업 참가 사업장을 제너럴모터스(GM)와 스텔란티스의 38개 부품공급센터(PDC)로 확대하면서 포드는 협상 진전을 이유로 파업 확대 대상에서 제외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은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등과 손잡고 미국서 합작공장을 늘리는 중이며, 삼성SDI 역시 GM과 손잡고 총 4조원을 투자해 2026년 양산을 목표로 합작공장을 짓고 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IRA 압박에…포드, 결국 中과 배터리 합작 중단
LG에너지솔루션의 미국 미시간주 배터리공장 전경. LG에너지솔루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