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 E&S, 美 하니웰 UOP와 LNG발전 탄소포집 실증 플랜트 구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 E&S가 미국 대형 석유화학 기술 전문기업인 하니웰(Honeywell) UOP와 손잡고 천연가스 발전소 내 탄소포집 실증설비 구축에 나선다. 민간 부문에서 전용설비를 자체 구축해 천연가스 발전 탄소포집 실증에 나선 첫 사례다.

SK E&S는 최근 하니웰 UOP와 탄소포집 실증 플랜트 구축을 위한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양사는 탄소포집 실증 플랜트 구축을 위한 기본설계에 착수하고 공동개발한 탄소포집 기술의 상용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SK E&S는 실증 플랜트 구축을 위해 보유한 발전소 부지 중 한 곳을 제공하고 각종 인허가와 설계·구매·시공(EPC)를 수행한다. 하니웰 UOP는 보유한 ASCC 기술을 SK E&S에 제공하고 공정 효율 개선 등 기술 개발에 참여한다.

하니웰 UOP는 우주항공과 에너지·환경 분야 기술 전문 기업인 하니웰의 자회사로 에너지·석유·화학 부문에서 특허가 약 4900여 건에 이를 정도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이다.

하니웰이 보유한 ASCC는 화석연료 연소 후 배출되는 배기가스 내 이산화탄소를 약 95% 이상 포집할 수 있어 글로벌 발전부문 탄소 감축에 기여할 기술로 평가받는다. 미국 국가탄소포집센터에서 진행한 실증에서 가장 낮은 에너지소비량을 기록하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SK E&S는 호주 바로사 가스전 개발로 국내 첫 탄소 포집·저장(CCS) 기술을 적용한 저탄소 액화천연가스(LNG) 생산을 추진 중이다. 이번 하니웰 UOP사와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발전 부문에서도 탄소감축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배리 글릭맨 하니웰 UOP 부사장은 "SK E&S와의 협력은 천연가스 발전소 탄소 저감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ASCC 기술이 한국과 아시아 지역 에너지 전환의 핵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차태병 SK E&S 넷제로기술센터장은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기술력을 가진 하니웰 UOP와의 협력은 그린 포트폴리오 달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천연가스 발전소 탄소포집 상용화로 발전 부문의 탄소 저감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SK E&S, 美 하니웰 UOP와 LNG발전 탄소포집 실증 플랜트 구축
지난달 30일 미국 일리노이주 데스 플레인스에 위치한 하니웰 UOP 본사에서 배리 글릭맨(왼쪽부터) 하니웰 UOP 부사장과 차태병 SK E&S 넷제로기술센터장이 공동개발협약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SK E&S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