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매출 25조 넘긴다"… AI에 올인한 SKT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투자비중 12 → 33% 확대
AI비서 '에이닷' 정식 출시
"매출 25조 넘긴다"… AI에 올인한 SKT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26일 SK T타워 수펙스홀에서 열린 'AI 사업전략 기자간담회'에서 키노트를 발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통신사업자에게 AI(인공지능) 혁명은 무조건 기회다. 누구보다 빠르게 달려나가 글로벌 AI 기업으로 도약하겠다."

SK텔레콤이 글로벌 AI 기업으로 변모한다. AI 브랜드 '에이닷엑스(A.X)'를 중심으로 자사 서비스 곳곳에 관련 기술을 녹이고 다양한 기업들과 협력한다. 2028년까지 AI 관련 투자 비중을 기존 12%에서 33%로 약 3배 늘려 매출 25조원 이상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26일 서울 중구 T타워 수펙스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1~2년 내에 2차 AI 개인비서 전쟁이 발발할 것"이라면서 "에이닷과 글로벌 얼라이언스를 통해 관련 시장을 가장 먼저 차지하겠다"고 말했다.

그 일환으로 SK텔레콤은 지난해 시범 형태로 선보인 한국어 LLM(대규모언어모델) 서비스 '에이닷'을 정식으로 출시한다. 에이닷은 '나만의 AI 개인비서'를 표방하면서 국내와 글로벌 시장에서 각각 따로 서비스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유 대표는 "국내와 해외 환경이 다르기 때문에 처음부터 글로벌 서비스를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국내에서 이미 서비스하고 있는 에이닷 외에 글로벌 텔코와 협업해 모델을 출시하는 투트랙 전략을 가동하고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지난 7월 도이치텔레콤, e&, 싱텔 등과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를 결성하고, 통신사 특화 LLM과 인텔리전스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기로 한 바 있다.

에이닷은 기상, 출근, 취침 등의 생활 전반 일상에 녹아드는 서비스로 발전시킨다. 이달 중 기분 좋은 아침을 맞을 수 있도록 돕는 'AI 수면 관리', 개인 취향에 맞는 음악을 추천하는 'AI 뮤직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며 'AI 전화'는 통화 중 실시간 통역 등의 경험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이날 LLM 이름을 '에이닷엑스(A.X) LLM'으로 정했다고 공개했다.

SK텔레콤이 설립한 AI 반도체 전문 기업 사피온은 차세대 추론용 AI칩 'X330'을 올해 말 출시한다. 유 대표는 "'X330'은 경쟁사 대비 2배의 연산 성능, 1.3배의 전력 효율을 지녔다"며 "사피온을 엔비디아의 대항마로 자리매김시키고, 향후 상장도 미국에서 하는 회사로 키워갈 생각"이라고 전했다.

국내 데이터센터 규모는 2030년까지 현재의 약 2배 수준으로 확대한다. 동시에 데이터센터의 글로벌 진출도 추진한다. 이 밖에 모바일, 브로드밴드, 엔터프라이즈 등 주요 사업 전반에 AI를 접목해 생산성과 고객 경험을 혁신하고 모빌리티, 헬스케어, 미디어, 애드테크 등 인접 영역까지 AI를 확장시키겠다는 구상이다.

유 대표는 "AI를 통한 매출 비중이 상당한, 이를 통해 지금보다 훨씬 기업가치가 높아진 기업으로 바뀌어 나가겠다"며 "기술과 서비스로 고객을 이롭게 하고 산업의 생산성을 높여주는 동시에 사회적 난제를 해결하는 글로벌 AI 기업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매출 25조 넘긴다"… AI에 올인한 SKT
SK텔레콤의 AI(인공지능) 피라미드 전략. SK텔레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