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음저협, 제1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논문 공모전 시상식 진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음저협, 제1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논문 공모전 시상식 진행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이하 한음저협, 회장 추가열)가 10월 4일(수) 여의도 글래드(GLAD) 호텔에서 '제1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논문 공모전 시상식'을 연다.

올해 처음 열리는 이번 시상식은 음악 저작권 및 음악 저작권 등록 제도와 관련 국내 음악 산업이 나아갈 방향 모색과 음악 창작자 권익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한음저협은 지난 8월 말까지 약 80일간의 접수 기간을 통해 작품 접수 및 심사를 진행한 결과 총 11팀(또는 개인)의 입상작을 선정했다. 자유주제 관련 대상 1팀, 우수상 1팀, 장려상 5팀, 등록제도 관련 대상 1팀, 우수상 1팀, 장려상 2팀으로 총 11팀으로 최종 확정됐다. 상금은 각각 대상 1,000만원 / 우수상 500만원 / 장려상 100만원씩 총 3,700만원이 지급될 예정이다.

수상작은 창작자 권익 보호를 위한 정책 연구와 및 저작권법 개정을 위한 공청회 개최 및 관련 법안 마련을 위한 자료로 활용된다.

이날 시상식에서 한음저협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은 AI 저작권, 매절계약 등 최근 음악 업계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여러 저작권 문제와 관련 창작자의 정당한 권리를 주장하는 '음악저작권 권리장전' 퍼포먼스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음저협은 대한민국 음악 산업이 올바른 방향으로 유지, 발전되기 위해 AI 사업자가 이용 허락이나 대가 지불 없이 기존 저작물을 자유롭게 데이터로 활용할 수 있는 점에 반대 입장을 표명해왔다. 또한 저작자에게 일정 금액만 지급하고 나면 향후 저작물 이용을 통해 얻는 수익을 모두 독점하는 매절계약에 대해서도 문제 해결을 위한 목소리를 내왔다.
추가열 회장은 "제1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논문공모전을 통해 건전한 음악산업 발전과 창작자의 권익 보호를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접할 수 있었다"라며 "창작자들의 권리가 올바르게 보호받을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공모전 입상 논문은 10월 4일 시상식 이후 한음저협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확인할 수 있도록 공개할 예정이다.

정래연기자 fodus020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