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에서 왔어요", 의정부 `더샵 의정부역 링크시티` 관심 왜 높을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 강북권 '20억 클럽' 재가입에 수도권 수요자들 의정부시 신규 분양 관심
GTX-C노선 수혜 누리는 '더샵 의정부역 링크시티' 10월 분양 예정
"서울에서 왔어요", 의정부 `더샵 의정부역 링크시티` 관심 왜 높을까
더샵 의정부역 링크시티

서울 집값이 다시 하늘로 치솟기 시작했다. 강남은 일찌감치 '20억 클럽'에 속속 가입했고, 강북권에서도 종로구에 이어 마포구까지 재가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아파트값 점점 더 높아지는 가운데 서울 접근성은 우수하고, 합리적인 금액으로 내 집 마련이 가능한 의정부 등의 신규 분양이 재조명되고 있다.

잠잠했던 서울 아파트값이 다시 오르고 있다. 전용 84㎡ 기준 송파 잠실 '엘리트(엘스·리센츠·트리지움)'는 '20억 클럽'에 재가입한 지 오래됐고, 종로구 '경희궁자이'도 최근 20억이 넘는 금액에 실거래됐다. 마포구에 위치한 '마포프레스티지자이' 역시 앞서 19억2000만원까지 실거래가가 치솟으면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에 대한 불안감이 형성되고 있다.

이에 서울 접근성은 우수하고, 상대적으로 아파트값은 합리적인 지역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 수도권에서는 대표적으로 서울 '집값 피난처'로 의정부시가 손꼽힌다. 의정부는 지하철 1호선, 동부간선도로 등을 통해 서울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어 직장을 서울에 둔 수요자들도 많이 전입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연내 GTX-C노선 착공이 가능해지면서 의정부 부동산 시장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GTX-C노선은 의정부역부터 청량리역, 왕십리역, 삼성역, 양재역 등 수도권 주요 도심과 강남을 연결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다. 향후 GTX-C노선이 개통되면 의정부역에서 서울 삼성역까지 21분 가량이면 이동이 가능해지다 보니 서울은 물론 수도권 전지역에서 의정부 부동산 시장에 관심을 갖는 것이다.

하지만 의정부 역시 개발호재로 인해 집값이 꿈틀대는 상황으로 내 집 마련을 계획하고 있다면 서둘러야 한다는 분석이다. 실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의정부에 위치한 '탑석센트럴자이' 전용 84㎡는 올해 초 5억9500만원에 거래됐다가 4월에는 6억5000만원까지 올랐고, 지난 7월에는 7억8000만원에 손바뀜되며,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는 "서울 아파트값이 천정부지로 오르자 '집값 피난처'로 의정부시가 손꼽히고 있다"며, "하지만 의정부시에 GTX-C노선을 포함한 굵직한 개발호재들이 겹치면서 집값이 꿈틀대고 있어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수요자라면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GTX-C노선 수혜가 기대되는 랜드마크가 분양을 알려 화제다. 포스코이앤씨가 10월 분양을 예정한 '더샵 의정부역 링크시티'로 지하 3층~지상 최고 48층 6개동 총 1,401세대 규모의 대단지로 조성된다. 타입별로는 △84㎡ 1,058세대 △112㎡ 339세대 △162㎡ 2세대 △165㎡ 2세대로 높은 수준의 주거 여건을 제공하는 대형 평형까지 골고루 선보인다.

'더샵 의정부역 링크시티'는 GTX-C노선이 예정된 의정부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의정부 경전철역인 흥선역과도 바로 인접해 있다. 여기에 고양시 능곡역에서 의정부역까지 운행하는 노선인 교외선이 내년 개통을 앞두고 있어 교통망은 더욱 편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의정부역 인근에 위치하는 만큼 생활인프라도 장점이다. 단지 바로 앞에 공공복합청사를 비롯해 체육공원과 문화공원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 외에도 신세계백화점, 을지대학병원, CGV, 제일시장, 로데오 상권 등의 이용이 편리하다.

교육환경으로는 단지 인근에 위치한 의정부서초와 다온중을 도보로 이용 가능하며, 의정부중, 의정부여중·고를 비롯해 학원 밀집지역과도 가까워 자녀를 가진 수요자들의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더샵 의정부역 링크시티'의 홍보관은 서울 노원구 상계동과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동 일원에 위치해 있다. 견본주택은 현장이 있는 곳인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동 일원에 지어지며 10월 오픈할 예정이다.

배석현기자 qotjrgussla@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