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권순우 졌다고 `라켓 박살`, 악수도 거부…`비매너 영상` 확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테니스협회 "권순우, 태국 훈련장 찾아가 상대에 사과…잘 풀어"
권순우 졌다고 `라켓 박살`, 악수도 거부…`비매너 영상` 확산
라켓 내리치는 권순우[유튜브 캡처]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당진시청)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단식에서 탈락하자 라켓을 부수고 상대 선수와 악수를 거부하는 등 비매너 행동을 해 도마에 올랐다.

권순우는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테니스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세계랭킹 636위 카시디트 삼레즈(태국)에 1-2(3-6 7-5 4-6)로 패배했다.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을 노렸던 권순우는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했지만, 첫 경기에서 패배해 아쉬움을 삼켰다.

권순우는 분을 참지 못한 듯 라켓을 6차례나 내리쳤다.

26일 유튜브와 SNS에는 권순우의 분풀이 '라켓 박살' 영상이 퍼지고 있다. 라켓은 형체도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산산조각이 났다. 이는 25일 열린 권순우와 카시디트 삼레즈(태국)의 남자 단식 2회전이 종료된 직후 장면이다.

단식 세계랭킹 112위인 권순우는 자신보다 500계단 낮은 삼레즈(636위)에게 1-2(3-6 7-5 4-6)로 져 탈락했다.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획득에 도전하고 있는 권순우는 단식에서 일찍 탈락하자 분을 삭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경기에서 진 테니스 선수가 라켓으로 분풀이를 하는 것은 프로 대회에서도 꽤 자주 볼 수 있는 장면이다. 다만, 권순우가 삼레즈의 악수 제의까지 거부한 것은 '선'을 넘은 행동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권순우는 삼레즈가 다가가 악수하기 위해 기다렸는데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짐 정리만 했다. 삼레즈는 결국 머쓱하게 돌아서서 관중들에게 인사했다. 경기 뒤 양 선수가 악수하며 인사하는 것은 테니스의 에티켓이다.

해외 팬들도 권순우에게 비판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한 네티즌이 "피아니스트가 손가락을 사랑하고 사진작가가 눈을 사랑하고 군인이 총을 사랑하는 것처럼 선수는 라켓을 사랑해야 한다. 이런 사람(권순우)이 지는 건 당연하다. 테니스를 무시하는 이런 사람은 평생 자격정지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적었다고 전했다.

대한테니스협회는 "권순우는 오늘(26일) 오전 태국 선수단 훈련장에 찾아가 상대에게 사과하고, 경기 잘하라고 얘기했다고 한다. 상대도 괜찮다고 했으며 서로 잘 풀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아직 병역을 해결하지 못한 권순우는 홍성찬(세종시청)과 조를 이룬 남자 복식에서 금메달 도전을 이어간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권순우 졌다고 `라켓 박살`, 악수도 거부…`비매너 영상` 확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대표팀 권순우가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