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교사 집에서 햄스터 훔친 7살…부모는 되레 "어쩌라는거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교사 집에서 햄스터 훔친 7살…부모는 되레 "어쩌라는거냐"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연합뉴스

일곱 살 아이가 어린이집 교사의 집에서 몰래 햄스터를 훔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아이 부모가 사과는커녕 오히려 어린이집에 민원을 넣었다는 사연이 전해져 논란이다.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교사 집에서 도둑질한 7세, 제가 그만둬야 할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인 한 어린이집 보조교사 A씨는 "7세 반에 있는 내 딸과 같은 반, 같은 아파트인 아이들이 몇 명 있는데 그중 한 아이를 집으로 초대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집에 초대하고 놀다가 마트에 가려고 다같이 밖으로 나왔고 장을 본 뒤 집에 돌아왔는데 햄스터가 없어졌더라"며 "싸한 느낌에 폐쇄회로(CC)TV를 돌려보니 내가 나간 뒤 (아이가) 비밀번호를 치고 들어와서 무언가를 들고 나가는 영상이 찍혔다"고 말했다.

이후 A씨는 어린이집 비상연락망으로 아이 부모에게 연락했다. A씨는 "처음에는 '어떻게 하죠? 찾아볼게요'라고 했던 아이 부모가 아이가 (햄스터를) 집에 놓고 나왔다고 우기시더라"고 말했다. 또 "다른 것은 필요없고 햄스터 주인인 아이가 상처를 받았으니 사과를 주고받게 한 뒤 햄스터만 찾아주시면 좋겠다"는 A씨의 요청에 아이 부모는 "어쩌라는거냐"며 화를 내고 "내 아이를 패기라고 하라는거냐. 닦달하지 말라"고 소리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아이 부모 측에 거듭 사과를 요청했다. 이후 근무지에서 온 연락에 A씨는 아연자실했다. 아이 부모 측에서 근무지에서 비상연락망을 개인적용도로 이용해서 부모에게 연락했다며 민원이 들어왔다는 것.

A씨는 "빈집에서 작지만 소중한 생명이 사라져 급한 마음에 가지고있던 연락처로 연락드렸다. 제 실수를 인정한다"면서도 "제대로 된 사과도 없이 오히려 제 직장동료들이 아이 부모의 항의를 듣고 있는 이 상황이 너무 힘들다"고 하소연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