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이재명, 지팡이 잡고 녹색병원 출발…오늘 운명의 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으로 출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8시30분께 중랑구 녹색병원 응급실을 나섰다. 그는 옅은 미소를 띤 채 같은 당 정청래·고민정·서영교 의원 등과 악수한 뒤 승용차를 타고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으로 향했다.

흰색 셔츠에 검은색 양복을 입고 한 손에 지팡이를 쥔 채 나온 이 대표는 중심을 잡지 못하고 휘청이는 모습을 보였다.

병원 앞에서 지지자들이 "대표님 힘내십시오" 등 구호를 외쳤다.

이 대표의 영장심사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법 321호 법정에서 열린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속보] 이재명, 지팡이 잡고 녹색병원 출발…오늘 운명의 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에서 '쌍방울 그룹 대북 송금' 의혹 관련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