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법무법인 세종, 가상자산수사대응센터 출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검찰·경찰·법원·금융당국 출신 전문가로 구성
법무법인 세종, 가상자산수사대응센터 출범
법무법인(유) 세종이 가상자산수사대응센터를 발족했다고 25일 밝혔다. 왼쪽부터 이정환, 김민형, 황현일 변호사가 가상자산수사대응센터에 합류했다. 법무법인 세종 제공

법무법인(유) 세종이 가상자산수사대응센터를 발족했다고 25일 밝혔다. 검찰의 가상자산 수사 강화 기조와 늘어나는 가상자산 범죄에 전략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번 수사대응센터는 가상자산 분야와 금융·증권 범죄 수사에 정통한 전문가 30여명으로 구성됐다. 검찰 및 경찰,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한국거래소, 공판 대응을 위한 법원 출신 전문가들이 포진했다.

이정환 변호사(사법연수원 29기)가 세종 센터장을 맡았다. 이 변호사는 서울남부지검 차장검사 출신으로 금융위 법률자문관, 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부 등을 거쳤다.

센터 내 검찰출신 전문가로는 초대 대검 범죄수익환수과장을 역임한 김민형 변호사(31기)를 비롯해 이의수 변호사(32기)·이경식 변호사(36기)·박배희 변호사(39기)·이기홍 변호사(39기)·정광병 변호사(40기) 등이 있다.


금융위원회 출신 황현일 변호사(변호사시험 2회)는 팀장을 맡았다. 가상자산 거래소 수사 자문 전문가인 이동률 변호사(33기)가 팀의 중심이다. 이밖에 금융감독원 출신 송경옥 변호사(39기)·김종기 변호사(변시 10회), 법원 출신 하태헌 변호사(33기), 경찰 출신 이재훈 변호사(36기)·정윤도 변호사(변시 8회)·김주형 변호사(변시 8회) 등도 합류했다.
센터는 가상자산 사건에서 수사, 기소, 공판 등 각 단계별로 최적화된 자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가상자산의 기술적 특성 및 투자·수익 구조 자문, 가상자산의 상장절차에 관한 수사 대응, 가상자산 프로젝트의 허위·과장사실 유포에 대한 수사 대응, 가상자산 거래소 시장 내 불공정거래행위 조사 대응, 블록체인·가상자산 분석, 추적 및 소송 대응 등이다.

오종한 세종 대표변호사는 "가상자산 사건의 경우 특유의 복잡성으로 인해 수사, 기소, 공판절차 대응 등 각 단계별로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들의 투입이 필수적이다"며 "가상자산수사대응센터 신설을 통해 각 분야 전문가들이 밀접하게 협업할 수 있는 구조를 만고 나날이 복잡해지는 가상자산 사건에 대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