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 소비자들 "물가상승으로 한달 100만원 더 나가"..."재선 노리는 바이든 지지율에 악영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NN, "실업률 상승 감수없이 인플레이션 잡기 어려워"
한국과 마찬가지로 인플레이션 지표는 개선됐지만 미국인들의 물가 고통은 누그러지지 않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지난 20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뜨거운 노동 시장과 임금 상승 덕분에 가계가 전반적으로 건재한데도 소비자들은 경기와 고물가에 불만을 품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상당 부분은 사람들이 인플레이션을 싫어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무디스 애널리틱스 마크 잔디 수석 이코노미스트의 분석에 따르면 미국 중위 가구가 2년 전과 같은 상품과 서비스를 구입하는 데 매달 734달러(약 98만 원)가 더 든다.

특히 8월 에너지 비용이 2022년 3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고 자동차 보험료의 상승 폭도 적지 않았다.

이에 따라 냉각된 인플레이션 지표를 성과의 신호로 보는 정책 결정자들과 하루하루 겨우 먹고사는 사람들의 괴리가 커지고 있다.

연준은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를 더 중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음식 등 필수품의 가격은 여전히 오르고 있다.

밀워키 출신 미혼모인 레이 존슨 씨는 근원 CPI에는 포함되지 않는 식량과 에너지 가격이 지난달 모두 급등한 뒤 생활에 몇 가지 변화를 줄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존슨 씨는 "전기료와 가스비를 한꺼번에 낼 여유가 없어 월초와 월말에 절반씩 내고 난방도 강추위가 닥칠 때 시작할 것"이라며 "고기도 정육점에서 매달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을 때 산다"고 말했다.

경제가 서류상으로 어떻게 보이는지와 소비자들의 일상 경험상 불일치는 재선을 노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유권자들이 물가 상승과 정부 대처에 불만을 품으면서 임기 초 최고치인 57%에서 42%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미국 CNN방송은 실업률의 급격한 상승 없이 인플레이션을 잡는다는 것은 여전히 가능성이 희박해 보인다고 이날 전했다. 은행들이 대출 기준을 강화하고 학자금 대출 상환 재개가 곧 다가오는 등 많은 불확실성과 경제적 역풍이 있기 때문이다. 에너지 가격 상승과 연방정부 일시적 업무정지(셧다운) 우려도 여기에 포함된다.

경제학에서 필립스 곡선(Phillips curve)은 단기적으로 인플레이션율과 실업률 간에 상반관계(역의 상관관계)가 있음을 나타낸다. 물가를 잡으려면 실업률 상승을 감수해야 한다는 뜻이다.

파월 의장이 지난주 회의에서 연착륙 가능성을 하향 조정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저는 항상 연착륙은 타당해 보이는 결과이고 연착륙으로 가는 길이 있다고 생각해왔다. 궁극적으로 이것(연착륙)은 우리가 통제할 수 없는 요인들에 의해 결정될 수 있을 것"이라는 파월 의장의 발언을 가리킨 것이다.

미국인 수백만 명을 실직시키지 않고 인플레이션을 목표치인 2%까지 떨어뜨리는 것이 연착륙으로 알려진 연준의 주요 목표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美 소비자들 "물가상승으로 한달 100만원 더 나가"..."재선 노리는 바이든 지지율에 악영향"
워싱턴DC EPA=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20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친 뒤 워싱턴DC 연방준비은행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FOMC는 이날 기준금리를 5.25∼5.50%로 동결했으나 파월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필요한 경우 추가로 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2023.09.21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